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월 11일 (월)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1-10-11 22:48 수정 2021-10-11 23: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의 핵심인물 김만배 씨가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천화동인 1호에 대해 "절반은 그분 몫"이라고 말했다는 의혹까지 나온 상황입니다. 그분이 누구냐는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가운데 검찰 조사는 장시간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 씨는 자신이 "천화동인 1호 소유주"라고 반박했습니다. 핵심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먼저 수사 상황을 들어본 뒤에 쟁점을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연결합니다.

관련기사

김만배 "내가 천화동인 1호 소유주"…핵심의혹엔 "사실 아냐" 쟁점①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는 김만배? 유동규? 제3자? 쟁점② 농담? 사실? 정영학 녹취록 속 '700억' 진위는 쟁점③ '김만배가 빌린 473억' 사업비였나, 로비자금이었나 이낙연 측 반발에…당대표 송영길 직접 나서 "이재명 확정" 경선 끝났지만 '무효표' 논란…이낙연 측 "결선 가야" [인터뷰] 김종민 "당규 잘못 적용…지도부, 성의 있는 답변 해야" 변방의 장수에서 대선후보로…'공정' 내세운 이재명 대장동처럼 잭팟 터지면?…'부동산 대개혁' 따져보니 고3 실습생 익사…'잠수' 자격증도 계획에도 없었다 [단독] '전자발찌 신속수사팀' 인력 절반이 경력 3년 미만 "선물 숨겼어"…여자친구 보험금 노린 10대들 '살인 이벤트' [캠프나우 8] 이재명 '민심 이탈' 수습 고심…유승민 '당심 잡기' 집중 [민심 워크맨] 이번엔 '밥집' 일꾼…기사식당에서 듣는 대선 민심 잔혹한 일 강제동원 '증거들'…우리가 없애려 하고 있다 마지막까지 '과거사 사죄'…다시 고개 숙인 메르켈 김포공항 80만 몰렸다…"연휴 뒤 일주일, 확진자 늘 수도" '간만에 비행기 타볼까'…사이판 관광 연말까지 완판 [밀착카메라] 슬리퍼 찍었는데 '면허 인증'…무면허 중학생도 '쌩쌩' [백브리핑] 곽상도 아들…'바담 풍' 포르쉐 딱 걸렸다? 규제 못 뚫으면 '탈락'…오징어 게임 닮은 대출전쟁 독일 클럽서 K팝 '떼창'…세계 속 '주류가 된 한류' 화성서 인류가 살 수 있을까…이스라엘서 모의실험 "파이팅" 대신 숨소리만…전국체전 4관왕 '명중' 한국 골프 최고의 날…임성재·고진영, 같은 날 '우승컵' [오늘, 이 장면] 경기하면서 라켓 바꾸기? 가능은 한데… [날씨] 전국 흐리고 쌀쌀…남부지방 최대 20㎜ 비소식 클로징 (BGM : As You Wish - 이루마)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