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출 옥죄는 은행들…당장 돈줄 막힌 실수요자들 패닉

입력 2021-09-29 20:23 수정 2021-09-29 20: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은행들이 잇따라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대출을 조이고 있습니다. 가계빚이 너무 빨리 늘자 금융당국이 관리에 나선 거지만, 당장 돈줄이 막힌 실수요자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김서연 기자입니다.

[기자]

전셋집을 구하려던 전석현 씨는 대출이 막혀 포기하고 월세를 알아보고 있습니다.

[전석현/서울 화곡동 : 전세를 가고 싶은데 아무래도 매물도 없고 전셋값도 너무 뛰다 보니까 어쩔 수 없이 월세로 돌리게 되는 것 같아요…실질적으로 대출을 해주는 은행들이 많이 없더라고요.]

생애 처음 아파트를 분양받은 A씨는 잔금을 구하지 못해 막막한 상황입니다.

[A씨/서울 방배동 : 분양을 하나 받았는데 중도금이랑 잔금에 대해서 대출을 받으려고 했는데, OO은행이 최근에 막혔던 걸로 알고 있고 OO은행 거기서도 주담대가 막혔습니다.]

KB국민은행은 오늘부터 새 아파트 잔금대출과 전세대출의 일부 한도를 줄였습니다.

새 아파트 입주자가 잔금대출을 신청하면 지금까진 시세나 감정가 기준으로 내줬지만, 이젠 분양가를 기준으로 내줍니다.

새 아파트의 시세가 분양가보다 크게 오른 걸 감안하면 대출 한도가 줄어드는 셈입니다.

전세대출을 끼고 있는 세입자가 계약을 연장할 경우엔 딱 늘어난 보증금만큼만 대출을 더 받을 수 있습니다.

하나은행도 이같은 방식의 전세대출 관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보증·보험 연계 주택담보대출도 기업은행에 이어 하나은행이 중단할 예정입니다.

보증·보험을 못 받으면 서울에선 대출한도가 5000만 원 가량 줄어듭니다.

다른 은행들도 비슷한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융당국이 정한 올해 가계대출 총량을 거의 채워서 지금처럼 대출을 내줄 순 없다는 게 은행들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실수요자들의 피해가 커질 것을 우려합니다.

[김인만/부동산연구소장 : 실수요자, 무주택자들이 내 집 마련을 하는데 집단담보대출을 규제하는 건 정부 정책에도 맞지 않다. 다주택자들을 규제한다고 해놓고 오히려 실수요자들을 규제하는 엇박자가 나고 있어서 결국에는 정책의 신뢰에도 문제가…]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