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여정 "종전선언, 좋은 발상"…7시간 만에 긍정 선회

입력 2021-09-24 20:09 수정 2021-09-24 2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했던 종전선언에 북한이 반응을 내놨습니다. 오늘(24일) 새벽엔 시기상조라고 했다가 7시간 쯤 뒤엔 좋은 발상이라는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입장이 나왔습니다.

긍정적으로 바뀐 배경이 뭔지, 윤샘이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놨습니다.

"종전선언은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끝내고, 남북간 적대시 정책을 철회한다는 의미에서 흥미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했습니다.

남북 대화가 다시 시작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열었습니다.

"관계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해 건설적 논의를 할 용의가 있다"고 한 것입니다.

7시간 전, 이태성 북한 외무성 부상이 내놓은 담화와 비교하면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긍정적으로 돌아섰습니다.

앞서 이 부상은 "미국의 적대 정책이 남아 있는 한 종전 선언은 허상에 불과하다"며 "시기상조"라고 했습니다.

다만 김여정 부부장은 단서를 달았습니다.

우리나라에게 적대 정책과 불공평한 이중 기준부터 철회하라고 했습니다.

한국이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고 같은 날 있었던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도발'이라고 한데 대해 이중 잣대라고 한 겁니다.

북한이 종전선언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은 종전선언 논의와 미국의 대북제재를 연계하려는 의도가 있는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박원곤/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북·미 대화 재개 조건으로 우리 국정원에선 대북제재 일부 해제를 얘기하잖아요. 좀 더 한국 정부가 나서서 (대북)제재 해제를 위해 노력 좀 해라, 그런 얘기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의 입장과 관련해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를 무게 있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시기상조에 방점이 있다기 보다 조건이 충족된다면 대화의 길이 열려있단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상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