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억의 놀이로 꼬집은 '부조리'…드라마 '오징어 게임' 열풍

입력 2021-09-23 20:55 수정 2021-09-23 23: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 모두에게 공정한 게임을 위해서…]

[앵커]

이번엔 한국 드라마'입니다. 세계적으로 열풍입니다. 어릴 적 추억의 놀이로 사회 부조리를 풍자한 이 드라마가 미국에서 1위, 세계에서 2위를 차지했습니다. 씁쓸한 현실이 담긴 '사회의 축소판'이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이유도 모른 채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끌려온 456명의 참가자들, 456억 원의 상금을 놓고 목숨을 건 경쟁을 합니다.

'동심의 놀이'들은 단순합니다.

['오징어 게임' : 5분 안에 술래의 눈을 피해 결승선에 들어오는 분들은 통과입니다.]

['오징어 게임' : 그 옛날에 어릴 때 하던 것 말이에요?]

같은 옷을 입고 같은 규칙을 적용받습니다.

'게임을 하는 동안에는 모두가 평등하다'는 주최측의 말처럼, 모두 같은 출발선에 놓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아, 결국 '을'들의 싸움이 되어버립니다.

['오징어 게임' : 사람이 죽었다고요. 내 말 안 들려? 이러면 안 되는 거잖아!]

우리나라 드라마로는 처음으로 미국 넷플릭스 인기순위에서 1위, 전 세계 2위를 기록했습니다.

축구 스타도, 기업인도 인증샷을 올리고 패러디 공약도 나왔습니다.

"기이하고 매혹적이다" "신선한 아이디어"라는 호평도 뒤따랐지만, 어디선가 본 듯 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영화 '신이 말하는 대로' (2014년) : 달마 씨가 넘어졌다.]

감독은 2009년에 이미 대본을 써뒀다며, 다른 작품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황동혁/감독 : 우연적으로 유사한 것이지. 굳이 우선권을 주장하자면 제가 먼저 대본을 썼기 때문에 '제가 원조다'.]

당시엔 비현실적인 내용이라며 제작으로 이어지지 못했는데, 이젠 '사회의 축소판'이라는 평가를 받게 됐습니다.

[황동혁/감독 : 이들은 왜 이렇게 경쟁을 해야 했는가, 우리는 또 왜 이렇게 매일의 삶에서 치열하게 목숨을 걸다시피 한 경쟁을 하면서 살아가야 하는가…]

(화면제공 : 넷플릭스)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