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왕이 "핵심이익 서로 존중해야"…미 포위 시도 견제구

입력 2021-09-16 08:29 수정 2021-09-16 09: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핵심 이익을 서로 존중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미국의 중국을 향한 공세에 우리나라가 동참할 가능성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박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15일) 오전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중국의 지지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그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과 기여를 평가합니다.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또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한 문 대통령은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두 나라가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선 "각자의 발전 경로에 대한 상호 존중"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왕이/중국 외교부장 : 두 나라 상황은 다르지만 상대방이 선택한 발전 경로에 대해 지지하고 상호 존중하고, 상대방의 핵심적인 이익과 중대 관심사에 대해 상호 존중하고…]

왕이 부장이 언급한 핵심 이익과 중대 관심사는 대만과 홍콩 등과 관련된 이슈에서부터 미국과의 전략 경쟁 등도 포함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치열한 미중 갈등 속에서 중국에 해가 되는 행동을 하지 말라는 메시지로도 해석됩니다.

한편,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면담을 하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소식을 들은 왕이 부장은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