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전제품·명품가방까지?…지원금 '편법' 사용 논란

입력 2021-09-11 18:44 수정 2021-09-11 20: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영업자와 골목상권을 살리자는 취지로 추석 전에 지급되는 국민지원금. 그런데 이 국민지원금으로 고가의 전자제품이나 명품가방을 샀다는 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추석 선물세트를 이용한 건데요. 지난해 스타벅스 사용 논란이 재현되는 모양새입니다.

김서연 기자입니다.

[기자]

며칠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수증 사진입니다.

국민지원금으로 스마트 워치와 무선 이어폰 등 고가의 전자제품을 편의점에서 구매한 내역입니다.

이 밖에도 "동네 편의점에서 가전제품을 살 수 있냐"거나 "실제로 구매했다"는 게시글들이 줄줄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실제 국민지원금이 지급되기 시작한 지난 수요일부터 주문이 몰려, 3일 만에 이벤트 물량이 소진됐다는 편의점도 있습니다.

[편의점 관계자 : 워치는 어제 물량이 다 나가서요. 예약도 지금 다 차서 안 되세요. 다 나갔어요. 그래서 이벤트가 아예 조기 종료됐습니다.]

편의점 업체들이 추석을 맞아 선물세트 이벤트를 진행하자 국민지원금 쓸 곳을 찾는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겁니다.

편의점 추석 선물 카탈로그에는 냉장고, 에어드레서 등 고가의 전자제품은 물론 명품 가방이나 고급 와인도 포함돼 있습니다.

하지만 이처럼 국민지원금을 편의점에서, 그것도 고가의 제품을 사는 데 쓰는 건 자영업자와 골목 상권을 살리자는 지원금 지급 취지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지난해에도 정부지원금이 애플스토어, 스타벅스 등 외국계 유통업체와 명품브랜드 매장에서 사용돼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국민지원금이 취지에 맞게 적재적소에 지급되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전성인/홍익대 경제학부 교수 : 취지 자체가 애초에 중소 상공인 자영업자를 돕는 것이라면 그 사람에게 직접 돈을 주는 게 낫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