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취재썰] 침묵하는 윤석열, 캠프에는 함구령…아직은 이준석 효과?

입력 2021-08-18 18:00 수정 2021-08-18 2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대중 대통령님의 서거 12주기 추모하는 장소에 와서, 세간의 정치 얘기하는 것은 난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오늘(18일) 오전 윤석열 전 총장이 한 말입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진실공방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렇게 답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김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김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 전 지사의 주장은 이 대표가 “윤 전 총장 금방 정리된다”고 말했다는 것. 이에 이 대표는 어젯밤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저거 곧 정리됩니다”의 주어는 '현재의 갈등 상황'이지, '윤 전 총장'은 아니라는 취지로 맞불. “오후 6시까지 녹취 파일을 공개하라”는 원 전 지사의 기자회견까지 이어진 상황.

야권 전체가 이 문제로 떠들썩했지만 윤 전 총장은 이틀째 침묵하고 있습니다.

캠프는 어제 고 김대중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일정을 알리며, “참배 일정 후 백브리핑이 예정되어 있지 않다”고 예고까지 했습니다.

윤 전 캠프 측 인사들은 비슷한 말을 합니다.“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것 같아 걱정 어린 마음으로 보고 있다”

'정권교체'와 '국민 우려'를 공통으로 강조하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캠프에 '말조심하라'는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집니다.


가장 큰 이유는 갈등 과정을 되짚어보면 나옵니다. '말'로 시작해 '말'로 커진 갈등에, 굳이 또 '말'을 더해 키우지 않겠다는 것.

경선준비위원회가 주관하는 행사에 윤 전 총장이 불참하면서 불거진 갈등. 캠프 인사들의 '말'에 시시각각 불편함을 표현하는 이 전 대표 소셜미디어상의 '말'.

이후 윤 전 총장 측 신지호 정무실장의 '탄핵 발언'→이 대표의 윤 전 총장과의 '통화' 녹취 의혹→원 전 지사의 이 대표와의 '통화 내용' 폭로→다시 이 대표의 '녹취 내용' 공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동성동 마산어시장 상인회에서 열린 상인 간담회에 참석해 상인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동성동 마산어시장 상인회에서 열린 상인 간담회에 참석해 상인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리고 또 하나. 아직은 무시 못 할 '이준석 효과'도 거론됩니다. 이 대표가 당 대표로 뽑혔을 때, 국민의힘은 20·30세대와 중도 표까지 확장하는 효과를 누리고, 기대했습니다.

TBS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매주 시행하는 여론조사를 살펴봤습니다.

일단 윤 전 총장 입당(7월 30)이 반영된 여론조사(7월 30~31일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32.3%로, 지지율이 오르는 컨벤션 효과를 누렸습니다. 최근 여론조사(13~14일)는 전체 지지율 30.6%. 이 두 조사를 비교해보면 18~29세는 26.3→22%, 30대는 28.1→24.9%로 움직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전체 지지율과 마찬가지로 오차범위 내 소폭 변동이라 볼 수 있지만, 수치 자체는 2030 지지율이 조금 더 움직입니다. 지지율이 떨어질 때, 연동해서 빠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강윤 KSOI 소장은 “지지율에는 여러 요인이 작용하기 때문에, 수치나 데이터로 각각의 영향을 입증하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13~14일)에서는 자신을 '보수'라고 한 응답자가 33.4%로 지난 2월 조사가 시작된 이후로 가장 많았다”며 “보수가 최근 상황에 의견을 내고 싶어하는 경향성은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리얼미터 김봉신 수석부장은 “최근 지지율이 오른 홍준표 의원의 지지율을 살펴보면 '이 대표를 흔들지 마라'며 두둔하는 발언을 했을 때, 젊은 층의 지지율이 오르는 것을 볼 수 있다”며 “확실한 보수 지지층을 잡고 있는 홍 의원도 이 대표랑 같이 가야 '꼰대' 이미지를 희석할 수 있고, 윤 전 총장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상 아직은 묘한 '이준석 후광 효과'가 있다고 보고, 이 대표랑 같이 가는 것이 주자들로선 손해 볼 것은 없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당내에선 '이준석 리스크'도 거론되는 상황.

이 대표를 고리로 한 갈등이 고조되고 전선이 넓어지면서 "그런 후광 효과까지 고려할 때는 아니다. 대표가 본인의 존재감은 좀 누르고 대여 투쟁에 나서야 한다(국민의힘 중진의원)"는 우려도 함께 나오고 있습니다.
광고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