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노총, 장소 바꿔서 집회 강행…경찰 "주최자 수사 착수"

입력 2021-07-03 17:00 수정 2021-07-03 17: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경찰의 집회 차단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집회를 강행했습니다.

이날 오후 민주노총은 전국노동자대회를 위해 서울 종로구 종로3가 인근에 집결했습니다. 당초 여의도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었으나 경찰의 불법집회 통제로 접근이 어려워지자 종로로 장소를 긴급 변경했습니다.

경찰은 이날 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로 코로나 19가 확산될 우려가 있다 판단하고 213개 부대를 동원해 통제를 강화한 상태였습니다.

집회 주최 측이 추산한 참가자는 8000여 명입니다. 조합원들은 차도를 점거해 종로2가 방향으로 행진했습니다. 대부분 마스크를 쓰고 있었지만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후 2시 40분쯤 이어진 본 대회에서 양경수 위원장은 "노동자들의 생존과 안정, 고용을 지키고자 이 자리에 모였다"며 "정부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했던 약속을 지켰더라면 이 자리에 올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집회는 오후 3시 45분쯤에 끝나 조합원들은 해산했습니다.

한편 이번 집회로 주말 서울 도심 곳곳에서 교통 체증이 일어났습니다. 여의도와 종로 인근의 차량 소통이 막히고 지하철 종로3가역은 정차가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서울시와 경찰의 집회금지에도 불구하고 집회 및 행진을 강행해 국민 불편을 초래한 집회 주차자들에 대해 52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편성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에 대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일반교통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수사할 계획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