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브리핑] "내 인생은 당신의 포르노가 아니다"

입력 2021-06-20 18:54 수정 2021-06-20 19: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뉴스 스토리텔러, 백브리핑 시작합니다.

오늘은 우리의 부끄러운 자화상을 얘기하려고 합니다.

'내 인생은 당신의 포르노가 아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HRW가 발표한 보고서 제목입니다.

그런데 부제가 이겁니다.

'한국의 디지털 성범죄' 그렇습니다.

'한국'만 콕 집어서 보고서를 내놓은 겁니다.

왜냐고요,

한국의 디지털 성범죄가 정말 심각하니까.

보고서는 여러 사례를 보여줍니다.

그 중에서도 유부남 상사가 줬던 탁상시계가 알고 보니 몰카였다는 피해자 사례.

충격적입니다.

['이건 일반 시계가 아닌데요' 라고 따졌더니 상사는 '그거 검색하느라고 밤에 안자고 있었던 거야?' 라고 말하더군요]

보고서는 솜방망이 처벌 같은 문제까지 입체적으로 다뤘습니다.

CNN, 워싱턴포스트, 파이낸셜타임스 같은 주요 외신들, 일제히 기사 쏟아냈고요.

부끄러운 자화상입니다.

1년 전 장면 혹시 떠오르십니까? 세계 최대 아동 성착취 사이트,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가 징역 18개월 만기 출소하던 장면.

전세계가 주목했습니다.

특히 뉴욕타임스, 이렇게 꼬집었었죠.

"웰컴투비디오를 본 미국인 일부는 징역 5년에서 15년 선고받았다"

본 사람이 징역 15년인데, 운영자가 징역 18개월인게 말이 되냐는 거죠.

도돌이표처럼 반복되는 부끄러운 현실.

이것도 보시죠.

HRW 보고서 나오고 나서 초소형 카메라 규제해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올라왔습니다.

7만 명 넘었습니다.

지금은 8만 명 넘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요. 3년 전에도 비슷한 청원 있었고요.

20만명 넘어서 이렇게 답변까지 했습니다.

[정현백/당시 여성가족부 장관(2018년 5월) : 등록제를 도입한다든지, 유통 이력이 추적되도록 해야 한다는 제안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속적으로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을 추진하도록…]

그런데, 지금 어떻죠? 계속 누구나, 아주 쉽게! 몰래 카메라 살 수 있습니다.

변형 카메라 규제하는 법안, 국회에 발의는 됐는데 별 논의 안 되다가 20대 국회 끝나면서 자동 폐기됐고요.

지금도 다시 국회에 발의 돼 있긴 합니다.

사건이 터져야만 반짝하는 관심, 이제는 정말 악순환 고리 끊어야 합니다.

분위기 바꿔서요. 하나 더 준비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로 행동하는 우리 시민들이 달려갔습니다.

스위스에 사는 교민과 유학생들입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 땅으로 떡하니 표시 돼 있죠.

관중석에서 욱일기 응원도 허용할 것 같습니다.

올림픽 이제 한 달 남았는데, 이거 해결 안 되고 있죠.

스위스 교민과 유학생들 직접 IOC에 가서 왜 방관하느냐, 왜 계속 모른 척 하느냐, 집회를 연 겁니다.

평창올림픽 때 기억나십니까.

우리가 한반도기에 독도 표시하니까 IOC가 나서서 빼라고 권고했던 것과 지금 태도가 너무 다릅니다.

집회 영상 보니까 중간 중간에 말 거는 사람들이 꽤 있었습니다.

무슨 얘기한 걸까요?

[최현이/스위스 유학생 : (IOC 직원들이) 사실 다들 모르고 계셨어요.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떤 분들은 주변 IOC 동료랑 얘기해서 문제 제기를 해보겠다고 하셨거든요. 한 번 지켜 봐도 좋을 것 같고…]

그리고요. 욱일기가 왜 안 되는지, 나치 전범기와 비교하는 홍보물도 만들어서 현지 주민들에게도 설명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도 이 문제에 열심히 뛰고 있습니다.

다 일반 시민들입니다.

이런 생각 안 드십니까? 행동하는 시민들이 어떤 정치인, 외교관보다도 훌륭하다…

오늘 백브리핑 여기까지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