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깐풍기 갑질에 비자 청탁' 몽골대사…징계 2년째 없어

입력 2021-06-16 20:00 수정 2021-06-16 2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년 전 몽골주재 대사가 먹던 깐풍기를 버렸다며 직원들을 혼내 '갑질' 논란이 일었습니다. '비자 브로커'와 유착됐단 의혹도 있었습니다. 저희가 취재를 해보니, 이 의혹은 수사로 이어졌습니다. '비자 청탁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났습니다. 지금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정부는 '징계'조차 안 하고 있습니다.

박지영 기자입니다.

[기자]

2년 전, 정재남 전 몽골대사는 행사 때 먹고 남은 깐풍기를 직원들이 맘대로 버렸다며 심하게 질책해 '갑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당시 교민사회에선 정 전 대사와 비자 브로커가 유착했단 의혹이 나왔습니다.

[A씨/비자 브로커 : 내가 정 대사하고 서너 번 통화는 했어요. 근데 너무 많다는 거야, 7명은. (청탁 인원은) 제일 좋은 게 4명이 좋아.]

경찰은 2년 전 비자 청탁과 관련해 정 전 대사를 수사했고, 지난해 4월 기소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약 열 달간 수사한 끝에 지난 2월 직권남용 혐의로 정 전 대사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공소장에 따르면, 정 전 대사는 몽골의 한 기업인으로부터 비자 청탁을 받은 뒤 직원에게 "신속한 심사"를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직업이 불분명하고, 경제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비자는 발급되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정 전 대사는 해당 영사를 부릅니다.

"심사 결과를 왜 사전에 보고하지 않았냐"며 질책하기 위해섭니다.

다시 접수된 비자는 3일 만에 정상적으로 발급됐습니다.

정 전 대사는 일련의 과정이 "외교의 일환"이라고 주장합니다.

[정재남/전 주몽골 대사 : 외교적으로 민원 담당들에게 검토시키는 제스처 자체가 의미 있을 때 있어요…금품도 안 받았을뿐더러 정황이 민원 처리 성격입니다.]

외교부는 2년 전 갑질과 비자 청탁 의혹이 불거지자 정 전 대사를 조사했습니다.

이후 인사혁신처에 '중징계 의결'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인사혁신처는 2년이 넘도록 정 전 대사에 대해 징계를 결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인사혁신처는 "징계 처리 상황을 알려줄 수 없다"고만 답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