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시청 직원·가족끼리 짬짜미 투기…'LH 닮은꼴'

입력 2021-06-15 19:54 수정 2021-06-16 10: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의혹은 전현직 직원끼리 서로 짜고 투기를 한 'LH 사태'와 닮았습니다. 연루된 13명의 관계를 분석해봤습니다. 부서 동료, 입사 동기, 가족 관계로 얽혀 있었습니다. 핵심 인물은 '개발 정보'를 다루는 부서 소속이었습니다.

'투기 카르텔'이 의심되는 이들의 관계를 정아람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기자]

경기도 이천 푸드지원센터 부지의 등기부등본입니다.

하나의 필지에 13명의 이름이 있습니다.

이 가운덴 이천시청 공무원과의 연결고리가 확인되지 않은 3명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취재를 해 보니 이 3명은 이천시청 공무원 유모 씨의 가족이었습니다.

유씨는 "가족들이 땅을 산 건 몰랐다"고 해명하지만, 관계도를 보면 유씨를 중심으로 땅을 산 사람들이 연결됩니다.

이들이 땅을 산 2017년 유씨는 지역개발국 도시과에서 일했습니다.

당시 이천시청의 2025년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사업에 참여했습니다.

유씨의 부서 동료였던 송모 씨는 역시 이천시청 공무원인 아들과 함께 '지분 쪼개기'에 참여했습니다.

아버지 송씨는 땅을 살 때 건설행정팀 소속이었습니다.

남편과 땅을 산 장모 씨는, 유씨, 송씨와 모두 아는 사이입니다.

장씨와 입사 동기인 이모 씨, 남편과 같은 팀 김모 씨도 지분쪼개기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정리하자면 개발 정보를 다루는 부서에 근무했던 공무원들이 가족, 동료와 함께 산 땅이 개발이 된 겁니다.

지난 3월 JTBC 보도 이후 이천 시청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이천시청 관계자 : 경찰 수사 결과를 저희도 지켜보려고 하거든요. 수사 결과가 나온 걸 보고 징계가 들어간다거나 후속 조치가 이뤄질 수 (있을 거 같아요.)]

개발 정보를 미리 알았는지, 그 정보를 선심 쓰듯 돌린 건 아닌지 경찰 수사에서 밝혀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