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바백스 90% 예방효과…변이 바이러스에도 강해

입력 2021-06-15 07:36 수정 2021-06-15 1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 제약회사 노바백스가 자체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예방률이 90%를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노바백스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개발생산 계약을 맺고 있습니다. 변이 바이러스에도 강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언제쯤 사용 허가를 받게 될지 주목됩니다. 노바백스 측이 우리나라에 먼저 승인 신청을 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필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의 중소 제약업체 노바백스가 자사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실험 결과, 90.4%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화이자 백신과 비슷하고 모더나, 얀센 백신보다는 높은 수치입니다.

특히 중증질환 예방에는 100%, 주요 변이 바이러스에는 93%의 예방률을 보였습니다.

미국과 멕시코의 성인 약 3만 명이 대상이었는데, 부작용도 적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회 접종하는 이 백신은 일반 냉장고 온도에 넣어두면 돼 보관도 쉽습니다.

지난해에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위탁 개발생산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 회사 스탠리 어크 CEO는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사용 승인을 받는 대로 한국에 1000만 명분을 우선 공급하겠다고 했습니다.

[(지난 4월 27일) : 이제 남은 것은 사용 허가입니다. 관련 절차가 신속하게 이뤄지길 바라고, 그리고 그 과정에서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이 충분히 증명되기를 바랍니다.]

다만 뉴욕타임스는 미국에서 사용 승인이 9월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고 봤습니다.

이미 화이자 등 3개 백신이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상황이라, 노바백스에는 정식 승인 과정을 밟으라고 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이 경우 유럽이나 한국에 먼저 긴급승인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승인이 날 경우 매달 1억 회분 이상의 생산이 가능해 글로벌 백신 공급에 상당한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