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호가 될 순 없어' 모모임, 모내기 도전!

입력 2021-06-11 13:48

방송: 6월 13일(일) 밤 10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6월 13일(일) 밤 10시

'1호가 될 순 없어' 모모임, 모내기 도전!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세 번째 '모모임(모발이식 한 사람들의 모임)'이 열렸다.

13일(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모모임' 회원들과 함께 모내기에 도전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는 기존 회원 이휘재, 이상준은 물론 신입 특채(?) 회원인 김수용, 정준하가 합류했다. MT인 줄 알고 한자리에 모인 회원들은 시골에서 일을 해야할 것 같은 임원진의 복장을 보고 "속았다"라며 분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잔뜩 꾸미고 나타난 이휘재는 탈주를 시도해 웃음을 안겼다.

거센 불만도 잠시, 본격적으로 모내기에 돌입한 회원들은 한 땀 한 땀 모발이식을 하듯 경건한 마음으로 모내기에 임했다. 이때 이상준은 "모발이식 연도에 따라 서열 정리를 다시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서열순으로 막내로 전락한 이휘재는 '비천이(비절개 천모)'라는 별명을 얻으며 이상준과 '앙숙 케미'를 뽐냈다.

또한 이날 김수용과 정준하가 과거 야구단 활동 중 다툰 후 왕래가 없었다는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그날 이후로 모모임에서 처음 만났다는 두 사람은 내내 어색한 기류를 보여 긴장감을 더했다. 김수용과 정준하는 모모임을 통해 극적인 화해를 할 수 있을까.

모내기를 떠난 모모임 모임 현장은 13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