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모더나 백신 8월 위탁생산 유력…"한국법인 설립 절차"

입력 2021-05-13 20:16 수정 2021-05-13 22: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분기부터 시작해서 모두 2천만 명 분을 들여오기로 한 모더나 백신이 국내에서 위탁 생산될 걸로 보입니다. 안정적으로 국내에 공급될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지는 겁니다.

윤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방역당국은 mRNA 백신을 8월부터 국내에서 위탁생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어떤 업체가 어느 백신을 만들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정은영/보건복지부 백신도입사무국장 : 현재 mRNA 백신 국내 생산과 관련하여 국내 제약사와 협의가 진행 중에 있지만 상세한 사항은, 구체적인 진행 사항은 기업과의 비밀유지협약에 따라서 말씀드릴 수 없는 점을…]

위탁생산될 백신은 모더나 백신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생산을 맡을 곳은 삼성 바이오로직스가 유력한 것으로 취재결과 파악됐습니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설비를 갖추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면서도 "윗선에서 결정이 되면 어떻게든 8월 생산이라는 시간표를 맞출 수는 있다"고 말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약사와의 협의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만 했습니다.

모더나는 이미 한국법인 직원 채용 공고를 내는 등 자회사 설립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또 식약처에 승인 신청도 냈습니다.

오늘(13일) 2차 자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다음주 말쯤 최종 회의에서 승인이 나면 국내에 공급할 수 있습니다.

특히 21일로 예정돼 있는 한미정상회담에 백신 동맹이 의제로 올라 있습니다.

이 기간 동안 삼성바이오로직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등도 참석해 구체적인 협의를 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백신을 위탁생산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모더나까지 국내에서 만들어지게 되면 국내 공급은 더 수월해질 수 있습니다.

특히 3차 접종이나 내년 이후 재접종 계획을 짜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