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선 앞두고 또 떠오른 '사면' 이슈…여야 '표 계산' 복잡

입력 2021-04-21 20: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두 시장이 소속된 국민의힘의 지도부는 일단 사면 건의에 대해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당에선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다만, 대통령 선거가 1년도 안 남은 상황에서 앞으로 여야의 셈법은 더 복잡해질 걸로 보입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탄핵이 잘못됐다"면서 친박근혜계 중진이 사면을 요구한 데 대해 국민의힘 지도부는 진화에 나섰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 의원 개개인 의견은 다를 수 있는데 그것을 당 전체 의견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김재섭/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 우리 당 전원, 의원 전원이 무릎을 꿇어 가며 국민들께 사죄 구한 것이 불과 4년 전입니다.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회초리를 세게 맞는 것을 보고서도 떠오르는 게 없는지…]

초선 의원들도 "대통령 탄핵도 역사"라면서 사면론에 경계 목소리를 냈습니다.

결국 오세훈·박형준 시장의 사면 건의에도 거리를 두는 겁니다.

이런 배경엔 역풍에 대한 우려가 깔려있습니다.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펴는 게 다가오는 대선에서 중도층으로의 세확장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보는 겁니다.

그래서 당 내에선 사면론을 꺼내는 이들에 대해 "재보선 승리를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하는 것 같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다만 이런 때일수록 사면론을 꺼내 보수 지지층을 결집시켜야 한다는 당내 강경보수의 목소리가 대선이 다가올수록 커질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사면을 건의한 두 시장을 비판하는 분위기입니다.

올 초 이낙연 전 대표가 사면론을 꺼냈다가 지지율이 급락하는 과정을 본 만큼 당내 분위기는 통일된 상황.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해선 여전히 비판 여론이 더 크다고 보는 건데 당분간 이런 기조는 변함이 없을 전망입니다.

다만 정치권에선 대선이 다가오고 역시 표 확장에 대한 고민이 시작되면 여권에서도 '국민 통합'을 명분으로 한 사면론이 다시 제기될 수 있단 관측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