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점심 땐 5인 이상 모여도 된다? 검토하겠다는 부산

입력 2021-04-15 17:36 수정 2021-04-15 18:16

박형준 부산시장 "점심시간 한시적 허용 검토"
소상공인 고려한 조치라지만 불안한 시민들
"이러다 셧다운 올라" vs "융통성 발휘한 것"
방역당국 "중대본과 충분한 조율·합의 있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형준 부산시장 "점심시간 한시적 허용 검토"
소상공인 고려한 조치라지만 불안한 시민들
"이러다 셧다운 올라" vs "융통성 발휘한 것"
방역당국 "중대본과 충분한 조율·합의 있어야"

박형준 부산시장이 15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지역경제 상황 점검과 당면이슈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JTBC 캡쳐〉박형준 부산시장이 15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지역경제 상황 점검과 당면이슈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JTBC 캡쳐〉
부산시가 점심시간에는 5인 이상 모임을 허용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서라지만 확진자가 늘고 있는 시점에서 과연 적절한 조치냐는 반응이 나옵니다.

오늘(15일) 박형준 부산시장은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어 소상공인을 위한 방역 규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눈길을 끈 것은 '5인 이상 모임'과 관련된 내용이었습니다.

박 시장은 "민생현장에서 가장 많이 듣는 어려움 중 하나가 식당 등에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라면서 "코로나 확산세가 안정되면 평일 점심시간만이라도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테이블 간격과 칸막이 설치, 방역수칙을 더욱 강화하고 시에서도 필요한 조치에 대해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부산시의 이런 입장은 방역과 경제를 유연하게 끌고 가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부산진구청 관계자들이 부산 서면 일대 유흥시설에 집합금지명령서를 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부산진구청 관계자들이 부산 서면 일대 유흥시설에 집합금지명령서를 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러다 셧다운 올 수도" vs "융통성 발휘한 것"

최근 부산시는 유흥업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시는 확산세가 안정되면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하지만 시민들은 그래도 불안하다는 반응입니다.

지역 주민이 모이는 온라인 카페에는 "순간 내용을 잘못 본 줄 알았다. 오히려 단계를 격상해야 할 것 같은데 걱정"이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부산에 무증상자와 깜깜이 확진자가 많다는데 5인 이상 완화는 위험하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방심했다가는 부산 전체가 멈추는, 이른바 '셧다운' 사태가 올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반대 의견도 있습니다.

한 누리꾼은 "부산시는 기계적으로 9시까지 영업·5인 모임 금지를 외치는 것보다 현장상황에 따라 융통성 발휘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4명이 모이면 안 걸리고, 5명이 모이면 걸리나? 점심시간만 한다는데 큰 문제라고 생각되지 않는다"는 글도 볼 수 있었습니다.

 
15일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 첫 비상경제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15일 부산시청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 첫 비상경제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 "중대본과 충분한 조율 및 합의 있어야"

부산시가 5인 이상 금지를 완화하겠다고 하자 방역당국은 조율과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거리두기 조치와 관련해서는 각 지자체 수장 또는 부지사가 매일 중대본 회의에 참여해 논의하고 있습니다.

부산시의 규제 완화도 이 과정에서 충분히 다뤄져야 한다는 겁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관련 질문에 대해 "부산이나 특정 지자체에서 어떤 조치를 취할 때는 중대본 회의를 통해 조율 및 합의되어야 하는 것이 원칙이고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부산과 울산이 비수도권임에도 거리두기 2단계인 상황이라고도 언급했습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부산시 신규 확진자는 54명입니다.

지난 1주일 동안 하루 확진자 수는 40~50명대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