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전 오염수 방출 강행하는 일본…폐기물 관리도 '엉망'

입력 2021-04-09 21:18 수정 2021-04-09 2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 정부가 다음 주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정식으로 결정합니다. 어민들과 주변 나라들이 반대했지만 강행하는 건데요. 그런데,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관리도 허술해서 흘러나온 방사성 물질의 정체가 무엇인지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오는 13일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의 처리 방식을 정식 결정합니다.

방식은 해양 방출입니다.

정화 장치를 거친 오염수를 정부 기준의 40분의 1로 희석시켜 바다에 버리겠다는 겁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틀 전 어민단체 대표를 직접 만나는 등 결정을 서둘러왔습니다.

하지만 어민단체 측은 "해양 방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기시 히로시/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장 (지난 7일) : 반대합니다. 그건 변함없습니다. 조금도 바뀌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나라와 중국 등 주변국도 정화장치를 거쳤다고 하더라도 삼중수소 등 일부방사성 물질은 완전히 걸러지지 않아 여전히 해양 방출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이번엔 후쿠시마 원전의 허술한 방사성 폐기물 관리가 새로운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방호복 등 폐기물을 보관 중인 컨테이너 바닥으로 젤 형태의 폐기물이 흘러나와 빗물에 씻겨나간 것으로 확인된 겁니다.

관리 주체인 도쿄전력은 이 과정에서 컨테이너 약 4천 개 안에 무엇이 들어있는지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외 우려에도 불구하고 해양 방출을 강행하기로 한 건 스가 총리의 결단력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국내에서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왜 하필 지금 방류를 결정하는지 의문이라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화면출처 : 도쿄전력)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