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영선 캠프, 투표율 추이 주목…마지막까지 투표 독려

입력 2021-04-07 16: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가장 긴장하고 있을 곳은 후보 캠프겠죠. 그러면 이 시각 더불어민주당 선거 상황실 연결해 현장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황예린 기자, 현재 민주당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제가 있는 이곳은 민주당 중앙 선거대책위의 상황실입니다.

아침 일찍부터 투표 상황을 점검하고, 저녁에 있을 개표상황에 점검하기 위해 꾸려진 장소인데요.

제 뒤로 이렇게 개표 방송이 나올 화면들도 쭉 정렬돼 있습니다.

개표가 시작될 쯤인 저녁 8시에는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김태년 당대표 대행 등 민주당 지도부들이 이곳에서 개표방송을 시청할 예정입니다.

[앵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오늘(7일) 아침 얘기한 것을 보니까, 3%p 신승을 기대하고 있다, 이런 얘기를 했던데, 박영선 후보는 계속해서 투표 당일에도 투표 독려 메시지를 내놓고 있더라고요.

[기자]

맞습니다. 일단 박 후보는 자택에서 머물며 계속 개인 소셜미디어에 한 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주요 내용들은 오 후보에 대한 비판보다는 한 표 행사해 달라는 독려성 메시지였습니다.

약 8시간 전쯤엔 "시민 여러분의 선택이 어떨지 설레고 두려운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했다"며 표심을 호소했고요.

이후로도 오후 들어 서울 시민의 화를 다 받겠다면서 "투표하면 우리가 승리한다" 투표 독려 메시지를 냈습니다.

이어 이번에는 "아프니까 청춘이 아니라, 즐거우니까 청춘이어야 한다"며 등 돌린 이삼십대 지지층을 다잡기 위한 메시지를 냈습니다.

이렇게 집에 머물고 있는 박 후보는 개표 윤곽이 드러날 때쯤 당사 상황실을 방문한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박 후보나 민주당은 더 많은 지지층이 투표장을 찾아 줘야 지지율 조사에서 보였던 열세를 역전시킬 수 있다, 이렇게 보는 거죠?

[기자]

그런 측면에서 박 후보의 선거 캠프 핵심 관계자는 현재 투표율 추이에 주목하고 있다고 했는데요.

그러니까 강남, 송파, 서초 등 국민의힘이 강세를 보이는 지역들의 투표율은 지난 총선이나 대선, 지선 때보다 굉장히 높이 나오고 있다는 겁니다.

그런 반면 다른 서울 지역구들의 투표율은 이전과 비교해 아직까지 특이점이 보이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서 캠프 측은 망설이는 민주당 지지층이 있다고 분석하고 투표 마감인 저녁 8시 마지막까지 소셜미디어나 전화를 통해 투표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 보좌진 협의회도 현재로선 한 표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투표하지 않은 보좌진의 경우 4시에 조기 퇴근을 하도록 해서 반드시 투표해 달라는 문자메시지를 돌리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