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허황된 영토 주장…즉각 시정하라" 강력 항의

입력 2021-03-30 19:53 수정 2021-03-30 23: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정부는 곧바로 일본 정부에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독도에 대해선 "허황된 주장", 위안부 문제를 제대로 기술하지 않은 걸 놓고는 "스스로 밝힌 반성의 정신에 입각해서 역사를 교육하라"고 했습니다. 주한 일본대사관의 총괄 공사도 외교부로 불러들였습니다.

이어서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즉각 대응했습니다.

일본이 "자국 중심 역사관에 따라 과거의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무엇보다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기술을 집중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역사적, 지리적, 또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일본이 초중고 정규교육 전 과정에서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가르치게 된 걸 묵과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제대로 기술하지 않은 대목도 문제삼았습니다.

"전시 여성의 인권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을 일본 정부가 정확히 인식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스스로 표명했던 책임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해 관련 역사교육에 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동안 일본 우익단체가 위안부 관련 기술을 교과서에서 삭제할 것을 주장해왔는데 이런 억지 주장이 반영된 걸 지적한 겁니다.

외교부는 일본 발표 후 한 시간도 안 돼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일본 교육현장에서 극우 성향의 교과서들이 실제로 얼마나 채택되는지 주목하며 추가 대응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