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의당, 피해자 보호·수습 "매뉴얼대로"…경선도 잠정 중단

입력 2021-01-27 20:56 수정 2021-01-27 22: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 이후 정의당이 이번 일에 어떻게 대응을 할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젠더 이슈를 전면에 내세웠던 정당이었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사건을 막진 못했지만, 이후 수습과 피해자 보호는 매뉴얼대로 해나가겠다는 입장입니다. 오늘(27일)은 4월 보궐선거 경선도 중단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고용노동부가 2019년 발간한 직장 내 성희롱 대응 매뉴얼입니다.

핵심은 여섯 가지 원칙입니다.

이중 첫째가 피해자 중심주의.

정의당은 이번 사건 공개 첫날부터 피해자 장혜영 의원의 뜻을 가장 앞에 두겠다고 밝혔습니다.

[배복주/정의당 부대표 (지난 25일) : 피해자에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겠습니다.]

실제로도 사건 내용에 쏠리는 궁금증을 피해자 보호를 위해 모두 쳐냈습니다.

민주당은 박원순 전 시장 사건 때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부르고, 일부 의원이 피해자의 주장을 '상징 조작'으로 표현했던 것관 대조적입니다.

신속성과 공정성, 그리고 비밀유지도 꼭 지켜야 할 원칙입니다.

정의당은 사건 접수 일주일 만에 김 전 대표를 직위해제했습니다.

이때까지 사건 내용을 안 건 피해자와 조사 담당자뿐이었습니다.

박 전 시장 건에서는 당시 민주당 최고위원이었던 남인순 의원이 피해자 쪽 움직임을 서울시 측에 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매뉴얼에는 2차 가해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도 강조돼있습니다.

이와 관련 정의당은 오늘부터 2차 가해 가능성이 있는 언행을 제보해달라는 홍보에 돌입했습니다.

피해자 대신 엄정 대응하겠단 겁니다.

박 전 시장과 관련해선 일부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이 피해자의 실명을 그대로 공개했습니다.

이렇게 김종철 전 대표 사건 이후 처리 과정에서 매뉴얼을 지킨 정의당은 정치적 책임도 고민 중입니다.

일단 오늘부터 4월 보궐선거 후보 경선을 잠정 중단했습니다.

책임지는 차원에서 후보를 내지 않을 수도 있단 겁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