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권력형 비리 전담' 공수처, 오늘 현판식 열고 공식 출범

입력 2021-01-21 08:32 수정 2021-01-21 1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1일) 공식 출범을 하는 공수처 소식입니다. 판·검사를 비롯해서 고위공직자들의 부패 범죄를 다룰 수사권과 기소권을 동시에 갖는 전담 기구입니다. 초대 공수처장이 오늘부터 3년 임기를 시작할 예정인데요. 1호 수사대상이 무엇일지가 관심이지만, 아직 조직이 다 갖춰지지 않아서 본격적인 수사 업무를 시작하기까지는 두 달은 넘게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가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줄 예정입니다.

초대 공수처장으로서 3년 임기가 시작되는 겁니다.

오후에는 정부 과천청사에서 취임식과 현판식도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로써, 건국 이래 '재판에 넘길 권한'을 검찰만 유지해온 기소 독점 체제가 허물어지게 됐습니다.

정치적 중립성을 잘 지키겠느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김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진욱/공수처장 후보자 : 공수처가 여당 편도 아니고 야당 편도 아니고 우리는 국민 편만 들겠다 이런 자세로 일하면 저는 정치적 중립성은 지켜지리라고 생각하고요.]

수사 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데까진 최소 2개월 이상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공수처 2인자'이자 실무 책임자가 될 차장 1명을 뽑아야 합니다.

판·검사, 변호사 등 법조계 10년 이상 경력을 지닌 인물 중 찾아야 합니다.

이후 처장과 차장, 여야 인사 등 총 7명이 인사위를 꾸려 검사 23명, 수사관 40명을 뽑는 작업도 해야 합니다.

공수처가 가장 먼저 어떤 사건을 다룰지 '1호 수사 대상'에도 관심이 쏠리지만, 조직 구성이 갖춰진 이후에야 논의를 시작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