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국민 상처 커…정치인들이 사면 말할 권리 없다"

입력 2021-01-18 19:55 수정 2021-01-18 19:58

가능성 열어뒀지만 "국민 공감대가 먼저" 강조
사면론 꺼냈던 이낙연 대표 "대통령 뜻 존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가능성 열어뒀지만 "국민 공감대가 먼저" 강조
사면론 꺼냈던 이낙연 대표 "대통령 뜻 존중"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8일) 신년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우선,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선 "지금은 때가 아니"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국민에게 상처를 입힌 두 사람이 잘못도 인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면을 논할 권리는 대통령 자신에게도 없다고 했습니다. 이로써 여당의 대표가 불을 붙인 사면 논쟁은 사실상 오늘로 일단락됐습니다.

먼저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는 생각입니다.]

신년기자회견 첫 질문으로 전직 대통령들 사면에 대한 입장을 묻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정리했습니다.

이명박·박근혜 씨에 대한 사법부의 판단을 다시 한번 상기시키면서입니다.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입은 고통이나 상처도 매우 큽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모두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단 점도 지적했습니다.

[하물며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또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국민들의 상식이 (사면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언젠가 적절한 시기에 더 깊은 고민이 필요할 것"이란 말로 가능성을 열어두긴 했지만, 역시 "국민의 공감대가 먼저"라는 전제 조건을 붙였습니다.

가장 곤란해진 건 '국민통합'을 이유로 사면론을 앞장서 꺼냈던 민주당 이낙연 대표.

즉각 뒤로 물러났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대통령님의 말씀으로 그 문제는 매듭지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반면 처음에는 여당의 선거용 전략이라고 경계했던 국민의힘은 뒤늦게 대통령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데 국민통합을 위해 결단해야 할 문제지 이런저런 정치적 고려로 오래 끌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