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독립운동가 대충 살았던 사람들"…웹툰 작가, 도 넘은 막말

입력 2021-01-15 20:31 수정 2021-01-15 21: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4일) 한 웹툰 작가가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습니다. '친일파들이 열심히 사는 동안 무엇을 했느냐'는 막말에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은 대응하기에도 자존심이 상한다고 분노했습니다. 막말을 멈추고 사과해 달라고 했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웹툰 작가 윤서인 씨가 어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입니다.

독립운동가 조병진 선생 가족의 집을 으리으리한 친일파 후손의 집과 대비해 올리면서, '친일파 후손들이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은 도대체 무엇을 했느냐'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100년 전에도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이었을지 모른다'고 덧붙였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윤씨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소식을 접한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은 참담한 심정입니다.

[정재선/독립운동가 정태봉 선생 후손 : 뭐 하는 거냐고 항의, 내지는 왜 가만히 있느냐. 어제 하루 종일 꽤 많은 전화를 받게 됐죠. 맞대응하기에는 솔직히 자존심 상해서 이 일을 못 하겠습니다.]

대한민국 독립을 위해 젊음과 목숨, 그리고 '전 재산'을 바쳤던 만큼 그 후손들은 여전히 '가난'이라는 문제에 부딪히며 살아가는 현실.

[백기한/독립운동가 백낙주 선생 후손 : 우리 가족들은 전부 다 못 배우고 못 먹고 전부 헐벗고. 진짜 못사는 이런 생활을 했거든요.]

슬픈 사회상을 바라보는 비뚤어진 시선이 아프게 다가왔다고도 말합니다.

[정재선/독립운동가 정태봉 선생 후손 :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한다는 이야기는 우리가 무수히 들어 왔잖아요. 후손으로서 불평을 해본 적도 있죠. (그러면 애국지사님들은) 항상 우리가 독립운동을 뭘 바라고 했느냐 내가. 무슨 대우를 받기 위해서 했느냐.]

이런 가운데 해당 만화가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틀 만에 삼만 명 넘는 사람들이 서명했습니다.

독립운동가 김한 선생님의 외손자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독립운동가의 이런 처지는 해방 후에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왜곡된 가치관은 결국 일제와 친일의 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적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