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제재에 원유사업 입지 줄었나…원유공업성→'국'으로 축소

입력 2020-08-31 10:31

전자공업성도 국으로 격하…일용품공업성·지방공업성도 통폐합 가능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자공업성도 국으로 격하…일용품공업성·지방공업성도 통폐합 가능성

북한, 제재에 원유사업 입지 줄었나…원유공업성→'국'으로 축소

북한 내각 산하의 원유공업성이 '국'(局) 조직으로 축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조선중앙TV와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를 살펴보면 원유공업성이라는 기구명칭은 지난 3월 11일을 끝으로 더는 등장하지 않고 있다.

이날 조선중앙TV는 강원도 철원군 피해지역 지원 소식을 전하며 '원유공업국 여단'이 주택 건설에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는데, 원유공업성이 원유공업국으로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

2004년 원유공업총국에서 '성'으로 격상됐던 조직이 16년 만에 다시 국으로 돌아가게 된 것이다.

원유공업성이 몸집을 줄이게 된 배경으로는 대북제재가 첫 손에 꼽힌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제사회의 제재로 원유 반입이 어려워지면서 관련 사업 규모도 줄어든 탓이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는 2017년 결의 2397호를 통해 1년간 북한에 공급할 수 있는 정제유를 총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회원국이 북한에 제공한 정제유 양과 금액을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018년 원유공업성을 특별지정제재대상 명단에 올리기도 했다.

북한은 석유 공급로가 막히다시피 하면서 석탄을 원료로 하는 탄소하나화학공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아울러 1999년부터 자리를 지켜오던 내각의 전자공업성도 국 규모로 축소됐다.

전자공업성 명칭은 지난 3월 7일 노동신문에서 언급된 것이 마지막이며, 4월부터는 조선중앙방송에서 전자공업국이 등장해 기구 축소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내각의 일용품공업성과 지방공업성 역시 통·폐합됐거나 명칭을 바꾼 것으로 관측된다.

일용품공업성과 지방공업성은 지난 2018년 식료일용공업성에서 두 부처로 분리 개편된 바 있다.

이들 기구는 주민 생활과 밀접해 그간 한 달에도 수차례 소개됐지만, 3월부터는 모든 매체에서 관련 보도가 종적을 감췄다.

이를 바탕으로 보면 북한이 지난 3∼4월께 내각 부처인 일부 성급 기관을 개편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