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표창원도 불출마 선언…힘 실리는 민주당 '인적 쇄신'

입력 2019-10-24 20:54 수정 2019-10-24 23:36

표창원 "20대 국회 사상 최악…자괴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표창원 "20대 국회 사상 최악…자괴감"


[앵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오늘(24일) 돌연 "내년 선거에 나가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같은 당 이철희 의원에 이은 두 번째 불출마 선언입니다. 주목을 받던 의원들이 연이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당이 인적쇄신에 더 명분을 얻게 됐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한민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표창원 의원은 20대 국회는 사상 최악이라고 했습니다.

정쟁에만 매몰됐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그 속에서 자괴감을 느꼈다고 했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내가 어떤 한편에 서고, 다른 한편과 무조건 흔히 말하는 내로남불식으로 공격하고 적대시하고…]

최근 조국 전 장관 관련 논란도 영향을 줬습니다.

지키지 못했다고도 했지만 여러 상황이 괴로웠다고도 했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 박근혜 정권 때 공정·정의를 주장을 하고 상대방의 불의에 대해서 공격을 하던 우리인데 내로남불 같은 모습으로 우리 스스로를 지키는 모습으로 비쳐지는 것이…]

민주당에서는 이철희 의원에 이어 두 번째 총선 불출마 선언입니다.

주목받던 의원들이 스스로 내년 선거에 나오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민주당 내에서는 인적 쇄신에 더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자유한국당도 내부적으로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몇몇 의원들이 이미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지만, 정작 총선을 앞두고는 구체적인 목소리가 없습니다.

더욱이 당이 '인적쇄신'을 주도할 경우 계파 갈등이 커질 수 있어 지도부도 선뜻 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