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나와 김정은 관계는 환상적"…중국 책임론 제기

입력 2018-08-30 07: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이 취소되면서 이후, 북한과 미국 간의 움직임에 관심이 더 집중되고 있는 상황인데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위원장과의 관계는 지금 환상적이다', '북한과의 외교적 노력을 미국이 잘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문제가 중국 때문에 어려워지고 있다'고, 중국 책임론을 다시 제기했습니다.

김현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9일 오후 백악관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중국 책임론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난 김정은 위원장과 매우 환상적인 관계를 갖고 있고 북한과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북한 문제 중 일부는 중국과 미국의 무역분쟁으로 인해 초래됐다고 본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무역 문제를 해결해야만 북핵 문제도 진전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쳤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난 중국이 미국과 북한 간 관계를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봅니다. 알고 있던 것이긴 하지만, 이제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습니다.]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없다는 미국 내 비판을 잠재우기 위해 중국에 책임을 떠넘기고, 김 위원장과의 친분은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주 새로 임명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앞으로 몇주 안에 한반도 관련국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거기에 북한이 포함돼 있는지는 아직 모른다고 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대북 정책에 있어 한미 간에 틈새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건 과장된 것이고 현실성이 없다'며 '작은 정책들에 의견차이는 있어도 관계는 매우 좋다'고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