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의회, 내주 '북미·미러 정상회담' 청문회…폼페이오 출석

입력 2018-07-18 09:47

"25일께 청문회서 공개 증언 예정"…"북핵 안건 이어 러 회담 의제 추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5일께 청문회서 공개 증언 예정"…"북핵 안건 이어 러 회담 의제 추가"

미 의회, 내주 '북미·미러 정상회담' 청문회…폼페이오 출석

미국 상원이 다음 주 중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 비핵화 협상 진행 상황과 미러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할 전망이라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AP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공화당 보좌관을 인용,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오는 25일 상원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및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에 관해 증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좌관은 청문회 위원들이 지난 6∼7일 폼페이오 장관의 세 번째 방북 이후 그가 의회에 나와 증언할 것을 요구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16일 푸틴 대통령과 헬싱키에서 가진 정상회담 이후 러시아 문제가 두 번째 주제로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의회 전문매체 '더 힐'도 한 공화당 보좌진을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이 상원 외교위에 25일 나가 증언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화당 소속인 밥 코커(테네시) 상원 외교위원장은 17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폼페이오 장관이 내주 의회에서 러시아 문제와 관련해 증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다만 코커 위원장은 구체적 청문회 날짜를 언급하지는 않았으며, 국무부 관계자들도 청문회에 관한 즉각적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한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 미국 정보기관의 조사결과보다는 오히려 의혹을 부인한 푸틴 대통령의 손을 들어준 듯한 태도를 보여 미국 내에서 '푸틴 감싸기'에 대한 거센 역풍에 휩싸여있다.

코커 위원장은 2016년 미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미 정보기관 조사결과에 의문을 표시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비판했으며,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 비공개회담에서 어떤 내용에 합의했는지를 알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민주당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보다 러시아의 이익을 우선시했다"면서 관련 청문회 개최와 정상회담을 준비한 백악관 안보팀의 의회 청문회 출석을 요구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