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도사 "이재록에 나도 당했다" 폭로…"은폐 회의도 열려"

입력 2018-04-17 21:47 수정 2018-04-17 23: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예고해드린대로 지금부터는 만민중앙교회 지도자라고 하는 이재록씨의 '성폭행 의혹' 수사 속보를 집중적으로 전해드리겠습니다. 경찰 수사가 확대되면서 이씨에 대한 의혹을 추가로 폭로하거나 증언하는 교회 관계자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전도사 한 명이 자신도 이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면서 교회를 떠났습니다. 특히 해당 전도사는 신도에게 보낸 글에서 최근에 JTBC 보도로 성폭행 의혹이 알려진 뒤, 이를 은폐하기 위한 대책 회의까지 열렸다고 폭로했습니다.

먼저 이상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재록씨 곁에서 일하던 전도사 A씨는 어제(16일) 만민중앙교회를 떠났습니다.

그러면서 신도에게 "이씨의 성폭력을 알고 있었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특히 지난주 목요일 교회에서 자신도 참석한 가운데 이재록씨 성폭행을 은폐하기 위한 회의가 열렸다고 주장했습니다.

회의에는 고위직 8명이 모였다고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교회 고위 인사들은 "특정 피해자가 움직이면 곤란하다"고 말하는 등 이미 성폭력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썼습니다.

또 말 맞추기를 위해 미리 진술서를 쓰도록 하는 등 대책을 강구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A씨는 자신도 4년 동안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른 피해자들과 마찬가지로 문제의 비밀 거처에 택시를 타고 갔고 곧장 성폭력을 당했다는 겁니다.

당시에도 성관계가 끝난 뒤에는 이재록씨가 거액의 돈을 쥐여줬다고도 했습니다.

(화면출처 : GCN)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