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정은 3주째 잠행…통일부 "북한도 정상회담 준비하지 않겠나"

입력 2018-03-26 11:26

남북정상회담 개최장소 판문점 평화의집 정비 공사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남북정상회담 개최장소 판문점 평화의집 정비 공사중

김정은 3주째 잠행…통일부 "북한도 정상회담 준비하지 않겠나"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6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공개활동이 최근 뜸한 데 대해 "그 부분에 있어서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도 "북측도 정상회담이 잡혀 있는 상황이고 하니 관련된 준비들을 하지 않느냐, 그렇게 생각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계속 잠행 중인데, 관련 동향에 대해 파악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북한 매체에서는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을 면담한 것을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보도가 나오지 않고 있다.

백 대변인은 내달 초 이뤄질 우리 예술단 평양 공연의 출연진과 방북경로, 태권도시범단의 동행 여부 등에 대한 질문엔 "입장을 정리해서 내일쯤 아마 알려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9일 개최되는 남북고위급회담 준비 상황에 대해선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이라며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하에 남북정상회담이 잘 준비될 수 있도록 내부 준비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4월 말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인 판문점 평화의집에 대한 소규모 공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손님을 맞기 위해 평화의집을 조금 손보고 있다"고 말했다.

평화의집은 1989년 준공된 3층 건물로, 기사 송고를 위한 인터넷 회선 등이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은 등 정비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한편 백 대변인은 북한으로 수학여행을 가게 해달라는 광주시교육청의 제안서가 "오늘 아침에 접수됐다"면서 "오늘 접수했기 때문에 특별히 그와 관련해 언급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