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이나는 클라스' 정재승 교수 "4차 산업혁명, 나랑 뭔 상관?"

입력 2017-07-12 11:04

방송: 7월 12일(수)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7월 12일(수) 밤 9시 30분

'차이나는 클라스' 정재승 교수 "4차 산업혁명, 나랑 뭔 상관?"


정재승 교수의 '4차 산업혁명 콘서트'가 4주간 펼쳐진다.

12일(수)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4차 산업 혁명에 대해 문답을 나눈다. 4차 산업혁면은 지난 19대 대선 주자들의 핵심 공약이자, '허구' 또는 '표를 얻기 위한 미끼'가 아니냐는 뜨거운 감자가 되기도 했던 주제이다.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는 이에 대해 하나부터 열까지 낱낱이 밝혀주겠다고 나섰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는 본격적인 강의에 앞서, 100년 전 화가가 그린 미래 상상도가 공개됐다. 비행기 음료 픽업 서비스, 메이크업 해주는 기계, 날개 달린 소방복 등 재치 넘치는 그림들을 보며 앞으로 100년 뒤엔 어떤 세상이 펼쳐질지 상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지숙은 "또 어떤 새로운 기계가 날 신나게 해줄지 궁금하다"며 기대를 표한 반면, 조승연은 "새로운 기계들이 내가 하던 '멋있는 척'을 자꾸 뺏어가서 불쾌하다"며 반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정재승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3D 프린팅를 꼽았다. 프린터로 글씨가 아닌 물체를 뽑아내는 기술로, 현재도 상용화 되고 있다. 3D 프린터만 있으면 공장을 가동할 필요 없이 설계도만 가지고 원하는 물건을 바로 바로 생산해낼 수 있다. 이에 오상진은 "우리 모두 다 생산자가 될 수 있겠다"고 기대를 표한 반면, 홍진경은 "김치 만드는 기계도 나오는 거 아니야?"라며 걱정하기도 했다.

정재승 교수와 함께 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 4차 산업혁명, 나랑 뭔 상관? 편은 7월 12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