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4대강 보 6곳 상시 개방…가뭄 피해와는 무관"

입력 2017-06-01 21:47 수정 2017-06-01 22:18

수문 소폭 개방…녹조 제거 효과 미지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수문 소폭 개방…녹조 제거 효과 미지수

[앵커]

오늘(1일) 4대강에 설치된 16개 보 가운데 6개 보의 수문이 개방됐습니다. 사실 완전히 여는 것은 아니고 일부만 열어 수위를 조절하는 거죠. 4대강 사업 이후 기승을 부리고 있는 녹조를 없애보자는 게 일차 목표입니다. 그런데 수문 개방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이 엇갈립니다. 하나는 요즘처럼 가뭄 시기에 아까운 물을 흘려보내도 문제가 없느냐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겨우 그 정도 열어서 녹조가 없어지겠느냐는 겁니다. 그러니까 열지 말자, 아니면 다 열자, 이렇게 나누어지는 것이죠. 지금부터 이에 대해 하나하나 따져보겠습니다.

먼저 가뭄에 물을 빼도 문제가 없는지 홍지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낙동강 강정고령보의 수문이 열리고 물줄기가 쏟아집니다. 보에 갇혔던 물이 방류되며 물보라가 일기 시작합니다.

정부는 오늘부터 낙동강의 강정고령보 등 4개, 금강의 공주보, 영산강 죽산보 등 6개 보의 수문을 상시 개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로 개방 폭이 가장 적은 공주보는 0.2m, 가장 큰 낙동강 강정고령보는 1.25m까지 수위가 낮아집니다.

보를 열면 가뭄 피해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정부는 별 영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윤섭/환경부 기획조정실장 : 이번에 개방하는 6개 보는 집수 유역이 다르기 때문에 직접적인 연관이 없습니다.]

실제로 가뭄 지역인 경기 남부와 충남 서부, 전남 도서지역이 4대강과 멀리 떨어져 있고 가장 가까운 가뭄 지역인 충남 예산도 공주보와는 28km나 떨어져 있습니다.

정부는 또 4대강 주변은 이미 관개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수위를 낮추는 폭이 적어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이번 수문 개방 폭이 너무 적어 녹조 제거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유속이 다소 빨라지고 유량도 조금 늘면서 당장은 녹조 알갱이들이 쓸려가겠지만, 결국 보에 걸린 물이 머물며 언제든 녹조가 다시 생길 수 있다는 겁니다.

정부도 이 점을 고려해 모내기 철이 지나고 나면 보를 조금 더 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