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윤선, 청문회 동행명령장 발부에 오후 출석

입력 2017-01-09 15:14

'보안손님', '세월호 7시간' 핵심인물 구순성 행정관도 출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보안손님', '세월호 7시간' 핵심인물 구순성 행정관도 출석

조윤선, 청문회 동행명령장 발부에 오후 출석


조윤선, 청문회 동행명령장 발부에 오후 출석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9일 '최순실 국조특위' 7차 청문회에 뒤늦게 증인으로 출석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30분께 속개된 청문회에 모습을 나타냈다. 앞서 조 장관은 당초 출석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오전 청문회에 불출석한 바 있다. 이에 국조특위에서는 조 장관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 추진까지 거론하며 조 장관의 출석을 압박,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조 장관은 오후 청문회에 참석해 "성실히 응하여 말씀 드리고 싶었지만 지난번 국조특위에서 소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제가 답변한 것이 위증 의혹이 있다고 이미 특검 고발이 이뤄진 상태"라고 불출석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떠한 말씀을 드리더라도, 향후 수사나 재판과정 영향 끼칠 수 있다고 생각했고 이런 경우에는 관련 법률에서도 선서와 증언을 하지 않게 허용하는 것으로 안다"고 부연했다.

조 장관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과 '보안손님' 의혹과 관련한 핵심 인물로 알려진 구순성 대통령 경호실 행정관 또한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했다.

구 행정관은 앞서 2014년 4월16일이 휴무일이어서 증언할 내용이 없다는 취지로 역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