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에게 의상비 받았다"…윤전추 위증 논란

입력 2017-01-05 19:08

"최순실 4500만원 개인돈으로 계산했다" 고영태 발언과 달라

윤전추 "고영태 모른다"…고영태 "윤전추로부터 대통령 사이즈 들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최순실 4500만원 개인돈으로 계산했다" 고영태 발언과 달라

윤전추 "고영태 모른다"…고영태 "윤전추로부터 대통령 사이즈 들어"

"박근혜 대통령에게 의상비 받았다"…윤전추 위증 논란


"박근혜 대통령에게 의상비 받았다"…윤전추 위증 논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증인으로 출석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의 발언이 위증 논란에 휩싸일 전망이다.

윤 행정관은 5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서 국회 측 질문에 대해 대부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하면서도 박 대통령의 의상비 관련해서는 뚜렷하게 진술했다.

윤 행정관은 "의상실 직원이나 책임자에 의상 대금을 지불한 적이 있냐"는 국회 측 질문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지만, 몇 번 있었다"면서 "피청구인(박 대통령)이 직접 대금을 줬다"고 말했다.

카드였는지 현금였는지를 묻는 질문에 윤 행정관은 "현금으로 받은 것 같다"며 "조그마한 노란 서류 봉투였는데 밀봉돼 있었다. 당연히 돈이겠거니 생각했다"고 밝혔다.

국회 소추위원단 단장인 권성동 의원이 "다른 부분은 기억이 잘 안 난다면서 금전 부분을 왜 이렇게 잘 기억하냐"고 꼬집자 윤 행정관은 "최근에 돈을 줬다. 올 연말(2016년말)"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윤 행정관의 발언은 최순실(60·구속기소)씨의 최측근으로 분류됐던 고영태 더블루케이 전 이사가 국회 국정조사에서 했던 진술과 배치돼 위증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12월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2차 청문회에서 고 전 이사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이 "박 대통령에게 가방과 100여벌의 옷을 줬다고 했는데, 그 구입 비용은 모두 최씨에게 받았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고 전 이사는 "최씨는 (옷과 가방 비용의) 영수증을 주면 개인 돈으로 계산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도매가로 쳐도 최소 옷은 3000만원, 가방은 1500만원어치가 된다"며 "결국 4500만원어치 옷과 가방이 박 대통령에게 간 것인데, 대통령실은 관련 지출이 한푼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고씨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최씨는 박 대통령에게 약 4500만원어치 옷과 가방을 건네고, 그 비용을 '대납'해줬다고 볼 수 있다. 추후 박 대통령이 의상 비용을 최씨에게 주지 않았다면 직접 뇌물을 받았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뇌물수수 내역이 3000만원 이상인 경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대상이 된다. 수뢰액이 3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인 경우에는 5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해진다. 의상비를 둘러싼 박 대통령 뇌물죄 혐의와 관련해선 박영수(65·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이 현재 수사 중에 있다.

윤 행정관은 펜싱 국가대표 출신이자 최씨의 측근으로 꼽힌 고 전 이사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 전 이사는 검찰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신체사이즈를 윤 행정관으로부터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영태씨를 아느냐"는 국회 측의 질문에 윤 행정관은 "잘 알지 못한다"고 말을 흐렸다. 국회측의 추궁이 이어지자 윤 행정관은 "단 한번도 직접 연락하거나 통화한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