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당 다시 뭉치는데…서로 의견 엇갈려 흔들리는 야당들

입력 2016-12-01 13:29

민주당 "탄핵안 발의하려는데 국민의당이 불참"

국민의당 "야당과 상의도 없이 1월 퇴진 주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당 "탄핵안 발의하려는데 국민의당이 불참"

국민의당 "야당과 상의도 없이 1월 퇴진 주장"

여당 다시 뭉치는데…서로 의견 엇갈려 흔들리는 야당들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를 앞두고 끈끈하게 공조해야 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 감정의 골이 되레 깊어지고 있다.

한때 분당까지 거론됐던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 4월 퇴진을 당론으로 정하는 와중에, 두 야당의 감정싸움으로 오히려 야권 단일대오는 무너지는 모양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일 야권과 상의 없이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와 전격 회동, 박 대통령 퇴진 시점 협상을 시도했다. 추 대표는 내년 1월까지 즉각적인 퇴진을 주장한 반면 김 전 대표는 내년 4월말까지 박 대통령이 퇴진하면 된다고 맞섰다.

추 대표와 김 전 대표의 회동은 결국 결렬됐고, 국민의당에선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즉각 격노를 표하는 등 비난이 쏟아져 나왔다.

박 위원장은 "어제 야3당 대표회담에서 일체 탄핵에 목표를 두고 '대화를 하지 말자'고 합의했던 추 대표는 우리 당에 아무런 상의도 없이 마치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을 요구했던 것처럼 김 전 대표와 회동했다"고 추 대표의 돌출행동을 질타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탄핵안을 발의하자고 그렇게 주장하던 추 대표가 이제 내년 1월에 대통령이 퇴진하라는 다른 요구를 했다"며 "도대체 왜 민주당과 추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도 "야3당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추 대표가 다른 당과 어떤 상의도 없이 불쑥 (대통령의) 1월 말 사퇴를 주장했다"며 "필요할 때만 야3당 공조고 때로는 돌출적인 행동을 하는 데 대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반발했다.

추 대표는 이에 "지금 탄핵안을 발의하면 늦어도 1월 말까지 탄핵심판이 종료될 수 있다고 한다"고 재반박, 자신이 김 전 대표에게 제안한 '1월 퇴진'은 탄핵심판 결론이 나오는 시기를 뜻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권 합의사항을 어기지 않았다는 것이다.

추 대표는 "제1당 대표로서 4월30일까지 시간을 벌어주는 것은 국민 정서상 맞지 않다고 (비박계의 4월 퇴진론은)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탄핵소추안 표결 시기를 두고도 두 야당 간 공조는 삐걱대고 있다. 박지원 위원장은 "추 대표가 오늘 탄핵안을 제출하자고 했지만 제가 거부했다"고 밝혔다.

그는 "탄핵안을 발의하면 가결이 어느 정도 담보가 돼야지, 부결될 걸 뻔히 알면서 발의하면 결국 결과적으로 박 대통령에 면죄부를 주고 국민만 혼란해지는 것"이라고 발언, 비박계 참여 없이 이날 탄핵소추안을 발의해 2일 표결을 강행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이에 민주당도 국민의당에 화살을 돌리기 시작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우리 당 단독으로는, 정의당과 하더라도 발의 정족수가 안 돼서 묶인 상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태섭 민주당 대변인은 "반드시 탄핵해야 한다는 게 우리의 과제인데 9일이 된다고 해서 비박이 (탄핵 찬성 쪽으로) 온다는 보장이 없고 그 사이에 오히려 더 어려워질 상황이 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당은 9일에 표결을 해야 한다는 근거가 뭔지 좀 더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우리가 2일 표결을 위해 발의를 안 한 뒤 9일 표결을 앞두고도 비박이 참여하지 않아 발의조차 못한다면 그 책임을 전부 우리 야당이 질 수 있다고 생각은 하는건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오늘 발의가 무산되면 국민의당이 서명에 동의를 안 해줘서 무산되는 것"이라고 탄핵안 2일 표결 무산 책임은 국민의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