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새누리 당론 '4월 퇴진'에 "야당과도 합의해달라"

입력 2016-12-01 1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새누리 당론 '4월 퇴진'에 "야당과도 합의해달라"


청와대는 1일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내년 4월말로 하고, 6월에 조기 대선을 치르는 방안을 당론으로 만장일치 추인한 데 대해 "여당이 당론으로 정해졌으니 야당과의 합의가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이 여야가 논의해 정권이양 시기 등을 결정해달라고 한 데서 입장 변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담화에서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면서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국회에 자신의 거취 문제를 일임하겠다고 한 바 있다.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여야 합의로 퇴진 절차와 방법, 시기 등을 정해달라는 게 박 대통령의 의중인 만큼 이제는 야당과의 합의에 나서달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염두에 둔 퇴진 시기와 관련해 "그런 것은 없다"며 "국회 결정에 따른다고 했으니까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