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정부 "한국 촛불집회 지지…전례없는 심각한 상황"

입력 2016-11-30 09: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최순실 사태에 대해서 그동안 미국은 "한미동맹은 중요하다" 같은 원론적인 입장을 밝혀왔었는데요. 미국 정부가 한국 국민의 평화적인 시위, 집회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 권리'라는 표현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현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한국의 대통령 하야 요구 시위에 대해 한국 국민들의 권리를 새롭게 언급했습니다.

[존 커비/미국 국무부 대변인 : 국민들은 밖으로 나가 자신들의 정부에 대한 우려를 표명할 권리를 가져야 합니다.]

그는 평화적 시위와 집회 권리를 보장하는 게 민주주의의 작동방식이라고도 했습니다.

앞서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4일, 강력한 동맹의 특징은 다른 인물이 그 나라를 이끌어도 지속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따라서 이번 발언은 이보다 한걸음 더 나아가 대통령 진퇴 등을 정하는 건 한국 국민의 뜻에 달렸다는 미국의 인식을 내비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와 관련해 미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JTBC에 미국은 현 상황을 전례가 없는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미 정부는 시시각각 변하는 한국 정세를 예의주시하는 한편, 북한의 동향에 대해서도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