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미르·K스포츠 재단, 대통령 기획·최순실 실행"

입력 2016-11-20 20:16 수정 2016-11-20 22: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오늘(20일) 최순실 국정 개입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최순실 씨 관련 사건, 이렇게 표현해왔지요. 하지만 검찰의 수사 결과만 놓고 보면 최순실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 본인의 사건이라는 점은 분명해 보입니다. 박 대통령은 기업에 직접 수십 억대 자금을 요구했고 청와대의 각종 기밀문서를 당초 해명과 달리 올해 4월까지도 유출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이런 검찰 발표에 대해 청와대는 강하게 반발하면서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부터는 대통령의 혐의 내용을 하나하나 짚어볼텐데요. 먼저 두 재단의 경우 대통령이 기획부터 모금액까지 모두 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대기업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774억 원을 내도록 지시한 건 박근혜 대통령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이 전경련 소속 기업들로부터 돈을 걷어서 미르재단을 만들기로 계획했고 이후 안종범 전 수석에게 설립을 지시했다는 겁니다.

재단의 이름도 박 대통령이 지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안 전 수석에게 "재단 이름은 용의 순수 우리말로, 신비롭고 영향력이 있다는 뜻의 미르라고 하라"고 지시한 거로 나타났습니다.

모금 과정도 모두 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뤄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안 전 수석에게 "대기업 회장들과 단독 면담을 할 테니 회장들에게 연락해 일정을 잡으라"고 지시하고, 며칠 뒤 열린 면담 자리에서 "적극 지원을 해달라"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재단 운영을 최순실 씨에게 맡긴 것도 대통령이었습니다.

운영을 맡게 된 최 씨는 지난해 10월 리커창 중국 총리 방한 전 재단 설립을 서둘러야 한다는 뜻을 정호성 전 비서관을 통해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또 지난해 12월 K스포츠 재단 설립을 추진하며 직접 뽑은 임직원 명단을 정호성 전 비서관에 보냈고, 이번에도 박 대통령은 보고받은 조직도를 그대로 안 전 수석에게 전달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재단을 기획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최순실 씨가 정해서 다시 대통령으로 전달되는 구조가 이후에도 계속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