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육부, 미적거리던 정유라 입시비리 특감 착수 결정, 왜?

입력 2016-10-28 15:36

이대, 1993년 이후 처음으로 입시 감사

이대 감싸기 논란·비난여론 의식한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 1993년 이후 처음으로 입시 감사

이대 감싸기 논란·비난여론 의식한 듯

교육부, 미적거리던 정유라 입시비리 특감 착수 결정, 왜?


교육부는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이대 입학·학사 특혜 논란과 관련해 31일부터 특별감사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달 정씨의 이대 입학·학사 특혜 의혹이 제기된지 한달여 만이다.

교육부가 이대를 상대로 입시 의혹과 관련해 감사를 벌이는 것은 1993년 이후 처음이다. 이대는 1993년 김영삼 정부시절 고위층 자녀들이 입시 비리에 연루됐을 당시 감사를 받았다. 이후 특정감사, 회계감사를 몇차례 받긴 했지만 입시 감사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교육부가 이대를 상대로 이례적인 특감에 나서기로 한 것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의 발단이 정씨의 이대 입시 비리였던데다 단순 입시비리가 아닌 학점·출결 특혜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기 때문이다.

정씨의 이대 부정입학이 박근혜 대통령과 무관하지 않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서둘러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자칫 '이대 감싸기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판단도 뒷받침된 것으로 읽혀진다.

애초 교육부는 실태조사가 끝나면 결과에 따라 특감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정씨의 이대 입학·학점 특혜 의혹에 대한 조사를 11월초께 마무리하고 특감 착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0일 기자들과 만나 "(감사를) 언제쯤 해야겠다. 뭐 이런 것은 11월초에 결정하겠다"고 말했었다.

비난여론이 들끓고 있는 것도 특감 결정의 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이 대통령 연설문 수정을 넘어 청와대와 정부 인사 개입, 외교·안보 문건 사전 열람 등으로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자 적잖은 부담으로 다가온 것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 2주 뒤까지 조사를 끌고 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학가에선 학생뿐 아니라 교수들까지 시국선언에 나서고 있다. 심지어 박 대통령의 모교인 서강대 총학생회와 박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 기반인 TK(대구·경북) 지역 대학도 시국선언 대열에 동참했다.

교육부는 감사요원 12명을 투입해 2주간 정씨의 입학, 학점·출결 특혜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방침이다. 정씨 뿐 아니라 이대 체육 특기자 전반에 대한 입시관리 실태, 체육특기자 출석·성적 관리에 구조적인 부실과 비리가 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다. 필요할 경우 감사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