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청와대, 미르 의혹 뭉개고 있어…덮고가면 안돼"

입력 2016-10-18 11:44

"기억 안난다는 문재인…무책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억 안난다는 문재인…무책임"

나경원 "청와대, 미르 의혹 뭉개고 있어…덮고가면 안돼"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은 18일 미르·K스포츠재단의 박근혜 정권 실세 개입 의혹,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정부가 이것을 수습할 여러가지 명분들이 있는데 그냥 뭉개고 있다"고 직격했다.

비박계인 나 의원은 이날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나와 이같이 말한 뒤 "그냥 이렇게 덮고 가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국정감사를 하다보니 설립 절차에 하자도 있었다"며 "재단법인 설립자는 재산을 반드시 출연해야 하는데 초대 이사장들이 다 설립자로 돼있는데 재산 출연은 한 푼도 안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나 의원은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기억이 안난다고 하는 것을 보고 정말 무책임한 말씀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억이 안난다고 하면 '앞으로 이런 상황이 되면 내가 어떻게 할 것'이라는 것에 대해 명백하고 당당하게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울러 야당이 '송민순 폭로'를 두고 색깔론 제기라고 반발하는 것에 대해 "박원순 시장과 이재명 시장도 자꾸 종북론, 색깔론이라는 취지로 말하는데 굉장히 실망했다"며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 있느냐, 없느냐를 우리가 보고싶어하는 것이다. 문 전 대표는 당당하게 이 부분에 대한 생각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