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민순 "내 회고록이 국가기밀누설? 다 감안하고 쓴 것"

입력 2016-10-17 11:34

"9·19 10주년 맞춰 출간하려다 늦어진 것" 정치적 의도 부인

"진실은 바뀌지 않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9·19 10주년 맞춰 출간하려다 늦어진 것" 정치적 의도 부인

"진실은 바뀌지 않아"

송민순 "내 회고록이 국가기밀누설? 다 감안하고 쓴 것"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은 17일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회의 상황을 서술한 자신의 회고록이 국가기밀누설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그런 정도는 다 감안하고 책을 썼다"고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송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이 총장으로 있는 북한대학원대학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원장이 고발을 주장했다'는 기자들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내년 대선을 앞둔 시점에 회고록을 출간한 점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출간 시점이) 1년이 더 길어졌다"며 "작년이 9·19공동성명 10주년이었다. 2005년이었으니 공동성명 10주년에 맞춰 책 작업을 3년 전에 시작했고 생각보다 1년 더 걸렸다. 그래서 늦게 나온 것"이라고 설명, 책 출간 배경에 정치적 의도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제가 된 11월18일 회의에 배석했던 김만복 전 국정원장과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 등이 '북한에 결의안에 대한 의견을 물어본 적이 없다'고 회고록 내용을 반박한 데 대해 "책에 있는 그대로"라고 재반박했다.

그는 기자들 질문이 이어지자 "진실은 바뀌지 않는다"는 말을 반복한 뒤, "정치적인 의도로 쓴 게 아니고 책 전체의 흐름을 봐야지 일부만 보면 안 된다. 전체를 보면 알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