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경외과 전문의 "백남기 사건, 의사들이 누군가에게 이용 당한 것"

입력 2016-10-14 13:22

"백남기 사건은 수술 자체부터 의미가 없었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백남기 사건은 수술 자체부터 의미가 없었다"

신경외과 전문의 "백남기 사건, 의사들이 누군가에게 이용 당한 것"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장에서 고 백남기 씨 사망 원인을 둘러싼 논란이 빚어지는 것이 외압에 따른 의료진들의 의도적인 행위라는 주장이 나왔다.

김경일 전 서울시립동부병원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백 씨에 대한 외인사 논란이나 부검 논란은 변명 구실을 만들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는 지적에 "그렇다. 의사들이 누군가들에 의해 악용되거나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원장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소속 신경외과 전문의다.

그러면서 김 전 원장은 "아마 대다수 의사들이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며 "의학에 대해 조금이라도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서창석 원장과 백선하 교수의 의견이 그냥 소수도 아니고, 극소수의 의견이라는 데에 다 동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원장은 이 자리에서 "연명치료나 외인사, 병사 논의, 부검 논의는 다분히 의도적"이라며 "이미 백 씨는 수술 자체부터 의미가 없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환자 사이에서 이렇게 오래 병원에 있는 사람이 드물다"며 "서울대병원은 지난 10년동안 중환자실에 신경외과 환자는 평균 3일 정도 있었다. 백 씨처럼 300일은 찾아봐야겠지만, 아마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마 외인사라고 주장하는 숫자가 점점 더 늘어나고 있을 것"이라며 "의사로서 이런 일이 일어난 데 대해 굉장히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