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능 가채점 결과…1등급 컷 '수학B 100점·영어 98점'

입력 2014-11-14 09:51

1등급컷, 국어B 91점, 수학B 100점, 영어 98점 추정
국어만 등급 하락…자연계 학생 치열한 입시 경쟁 예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등급컷, 국어B 91점, 수학B 100점, 영어 98점 추정
국어만 등급 하락…자연계 학생 치열한 입시 경쟁 예상

13일 치러진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가채점 결과 어려웠던 국어 B형의 1등급 예상 구분점수(등급컷)가 지난해 수능보다 5점 하락한 91점으로 분석됐다. 쉽게 출제된 수학 B형의 1등듭컷은 지난해 수능보다 8점이나 오르는 등 100점에 달해 1문제만 틀려도 2등급이 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입시업체 메가스터디가 수험생 3만5327명의 가채점 결과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1등급컷은 국어 A형 97점, 국어 B형 91점, 수학 A형 96점, 수학 B형 100점, 영어 98점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수능 1등급 컷은 국어 A형 96점, 국어 B형 96점, 수학 A형 92점, 수학 B형 92점, 영어 B형 93점이었다.

국어 영역은 A형의 경우 올해 1등급컷이 97점으로 추정돼 지난해 수능(96점)보다 1점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국어 B형은 상당히 어렵게 출제돼 지난해 수능(96점)보다 5점 정도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영역에서 1등급컷은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 국어 B형만 하락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9월 모의평가에서 A/B형 모두 1등급컷이 100점에 달해 쉽게 출제될 것으로 기대했던 수험생의 체감난이도는 상당히 높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어 영역의 1등급컷은 98점으로 상당히 쉽게 출제됐다. 만점자는 2.7%, 2등급 커트라인도 지난해 1등급컷과 동일한 93점으로 예상된다.

수학영역도 지난해보다 상당히 쉽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된다. 수학 B형의 1등급컷은 100점, 2등급컷도 96점으로 추정됐다. 이에 따라 한 문제만 틀려도 2등급이 될 것으로 보이고 만점자도 4.05%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A형도 지난해 수능보다 쉽게 출제돼 1등급컷이 96점으로 추정됐다. 만점자도 3.4%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자연계열 수험생들이 치른 국어 A형, 수학 B형, 영어 영역의 1등급컷이 지난해보다 대폭 상승할 것으로 예상돼 올해 자연계열 상위권 수험생들의 경우 치열한 입시경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탐구영역은 사회탐구와 과학탐구의 난이도가 다르게 나타났다. 사회탐구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모두 상당히 쉽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난해에는, 한국사, 세계사, 경제는 만점을 받아야 1등급을 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는 경제와 사회문화만 만점을 받아야 1등급이 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경제의 경우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3점짜리 한 문항만 틀려도 3등급까지 하락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나머지 사회탐구 과목도 생활과 윤리 1등급컷 45점을 제외하면 모두 대체로 쉽게 출제돼 1등급 컷은 47점 이상으로 분석된다. 이렇게 쉽게 출제되면 1~3등급의 상위권 학생들의 원점수 1점간 백분위 점수 차이가 상당히 커지게 되므로 사회탐구가 정시모집에서 상당히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과학탐구의 경우, 물리1, 생명과학2, 지구과학2는 지난해보다 어렵게 출제된 반면, 화학1,2, 지구과학1 과목은 지난해보다 쉽게 출제돼 1등급컷이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 남윤곤 소장은 "수험생들은 등급 구분점수 추정치를 참고해 수시모집의 수능 최저학력 기준 충족여부를 빠르게 판단해야 한다"며 "이미 수시모집에 지원해 놓은 경우 해당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되면 정시모집의 기회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