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구원파 측 "일부는 교인 맞지만 세월호와 관계 없다"

입력 2014-04-25 09:04 수정 2014-04-27 18: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사고를 낸 청해진해운의 상당수 직원이 유 전 회장이 이끄는 구원파 소속이란 보도를 해드렸는데, 구원파 측은 이준석 선장을 비롯한 선원 대다수가 신도가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사고를 낸 청해진해운의 실질적 주인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입니다.

원래 종교인이었던 유 전 회장이 이끈 구원파가 청해진해운을 실질적으로 경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그러자 구원파 측이 기자회견을 하고 전면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이용화/구원파 안성교회 대표 : 선사 직원 극히 일부가 본 교단의 교인인 것은 맞지만 (이준석) 선장과 직원 대다수가 본 교단의 교인은 아닙니다.]

살아남은 선박직 선원 15명 중, 한 명만 구원파 신도라는 겁니다.

또 청해진해운 직원의 10% 남짓만 구원파 신자라면서, 청해진해운과 거리를 뒀습니다.

[이은우/구원파 사무국 총무 : 선사 직원 (가운데 구원파) 숫자가 극소수, 10% 정도라고 연락 와서 말씀드린 겁니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신도 중 한 명일 뿐이고 목사 또는 교주도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유 전 회장이 구원파를 장악해 기업 확장에 활용하고 두 아들 명의로 재산을 빼돌린 의혹을 조사 중입니다.

검찰 수사에서 유 전 회장과 구원파의 관계가 어떻게 밝혀질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