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거짓말 논란에 '셀프 소환'까지…갈팡질팡 대화록 수사

입력 2013-11-08 21: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얼마전 조영곤 서울중앙지검장이 "나를 감찰하라"고 해서 이른바 '셀프 감찰'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번엔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의 '셀프 소환' 논란까지 등장해 검찰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습니다. 검찰청사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서복현 기자! (네, 대검찰청에 나와 있습니다.) '거짓 해명' 논란에 이어 김무성 의원의 '셀프 소환' 논란까지 나오고 있지요?

[기자]

네, 검찰은 일단,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에 대한 서면 조사를 진행하다가 김 의원 측이 검찰에 출석하겠다고 해서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니까, 검찰이 조사 대상인 김 의원의 뜻에 따라 조사 방법을 정한 것처럼 비쳐졌는데요. 이진한 중앙지검 2차장검사는 "처음부터 서면 조사 뒤에 소환을 하려고 했다"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현재 피고발인 신분으로, 수사에 따라 피의자로 바뀔 수 있습니다.

그런데 질문지를 보내 미리 물어볼 내용을 알려 주고 소환 조사를 하는 건 유리한 답변을 준비하도록 기회를 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 차장검사는 어제(7일)도 김 의원에 대한 서면조사를 진행한 사실을 부인했다가 뒤늦게 번복하면서 거짓말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앵커]

오늘(8일) 소환 조사 방침을 발표한 시점도 문제가 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오늘 아침 8시에만 해도 이진한 2차장검사는 "서면 조사 등 조사 진행 상황을 일체 확인해 주고 있지 않다"라고 단호하게 말했습니다.

그런데, 민주당 의원들이 대검찰청에 항의 방문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 한 시간여 만인 오전 10시 반쯤 갑자기 김무성 의원 등을 다음주 소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두고 민주당 의원들은 "항의 방문한다니까 소환 방침을 밝히는 건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러한 점들을 지적하면서 오늘 길태기 총장직무대행과 만나 이 차장검사의 교체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수사 진행은 어떻게 될 것 같습니까?

[기자]

네, 검찰은 그동안 '회의록 실종'과 마찬가지로 '회의록 유출'도 균형있게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보여온 모습과는 좀 거리가 있습니다.

회의록 실종 수사는 국가기록원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 그리고 문재인 의원을 비롯한 참여정부 인사 20여 명에 대한 소환 조사 등 상당히 복잡한 수사 과정을 거쳐야했습니다.

이제 수사는 사실상 마무리됐고 검찰은 주말을 넘겨 다음주쯤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그런데 회의록 유출은 관련자 조사 조차 아직 끝나지 않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해도 야당의 승복을 받아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