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구 실종 여대생 변사체 발견, 하의 벗겨진 채 물 위에…

입력 2013-05-27 13:32 수정 2013-05-27 14: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구 여대생 변사체 발견'

대구에서 실종된 여대생이 하루만에 변사체로 발견됐다.

27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10시 30분 경북 경주시 건천읍 한 저수지에서 대구에 사는 여대생A씨(23)가 숨져 있는 것을 낚시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A양은 하의 등이 벗겨진 상태로 물 위에 떠 있었으며, 치아 3~4개가 부러져 있었고, 얼굴 등에서 타박상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의 상태로 미뤄 누군가 성폭행하려고 납치 한 뒤 살해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A씨가 탑승한 택시 기사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경찰은 시신 부검을 통해 실종 여대생의 성폭행 여부와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택시기사를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대구 여대생 변사체 발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구 여대생 변사체 발견 뉴스에 너무 놀랐다, 범인 빨리 잡아달라" "대구 여대생 변사체 발견,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