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류현진 시범경기서 '합격점'…다소 높은 커브는 '숙제'

입력 2013-02-25 1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LA 다저스 스프링캠프에서 잘 적응하고 있는 류현진 선수, 오늘(25일) 열린 시범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다른 팀 타자들을 처음 상대했습니다. 결과는 어땠을까요.

애리조나 글렌데일에서 부소현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시범경기 첫 상대는 시카고 화이트삭스. 선발 투수 잭 그레인키가 2이닝 무실점으로 막은 뒤 3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

메이저리그 데뷔 무대지만 괴물이란 별명답게 떨지도 않습니다.

첫 타자 블레이크 테콧. 간단히 공 2개를 던져 투수 앞 땅볼로 처리합니다.

두번째 타자 고든 베컴과 대결은 류현진의 장점이 그대로 드러납니다.

초구부터 스트라이크를 잡으며 공격적으로 상대하면서 마지막 승부구는 장기인 체인지업.

메이저리그 무대서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묻어납니다.

[류현진/LA 다저스 투수 : 홈런이나 안타를 맞더라도 괜찮다. 볼넷만 안 줄 생각으로 던졌는데 (볼)카운트는 불리하지 않았고 (전반적으로 투구 내용이) 좋았습니다.]

[돈 매팅리/LA 다저스 감독 : (류현진은 오늘) 전반적으로 잘 던졌습니다. 패스트볼도 좋았고 체입지업도 괜찮았습니다.]

그러나 숙제도 떠안았습니다.

세번째 타자인 드웨인 와이즈와 승부에서 커브가 다소 높았고, 큼지막한 3루타를 내줬습니다.

2사 3루의 실점 위기. 다행히 제프 케핑거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강심장다운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습니다.

[류현진/ LA 다저스 투수 : (볼이) 조금만 높게 들어가도 장타를 맞을 수 있는데 오늘도 나왔고. 아무래도 실투를 줄이는 것이 (경기 결과를 좌우한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LA 다저스는 1회 헨리 라미레즈의 적시타로 기선을 제압했지만 4회 애덤 런에게 투런포을 내줘 2 대 2로 비겼습니다.

메이저 리그 첫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마친 류현진은 나흘 뒤 있을 시범 경기에서
다시 한번 실력을 평가받게 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