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북한 로켓 발사' 발표 40분 지연 논란

입력 2012-04-13 1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일본 정부가 한국과 미국에 비해 지연 발표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이 통신에 의하면 한국과 미국의 정부와 언론은 이날 오전 7시39분쯤 북한이 로켓을 발사했다고 밝히거나 보도했다.

한국에서는 연합뉴스가 오전 7시54분 정보 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실을 전했고, 미국은 언론이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오전 8시를 약간 지나 발사 사실과 실패 가능성을 보도했다.

하지만, 일본의 다나카 나오키(田中直紀) 방위상이 "어떤 비행체가 발사됐다는 정보가 있다"고 북한의 로켓 발사 사실을 확인한 것은 발사 시각에서 40분 정도 지난 8시20분쯤이었다.

한국과 일본은 열원을 탐지하는 미군의 조기경계위성에 북한 미사일 발사의 1차 정보를 의존하고 있다. 일본의 미사일 방어시스템(MD)은 이 경계위성의 정보를 받아 해상자위대의 이지스함과 지상배치 레이더로 추적해 궤도를 계산한 뒤 요격의 필요성 유무를 판단하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에도 미국은 조기경계위성의 정보를 한국과 일본에 동시에 전달했다. 하지만, 미사일의 항적(航跡)을 일본 해상자위대의 이지스함이 충분히 포착하지 못하는 바람에 확인에 시간이 걸린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긴급 정보를 전국에 전달하는 '즉시 경보시스템' 등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와 국민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실을 통보하는 것이 지체됐다.

이 때문에 만약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의 영토나 영해에 떨어졌을 때 즉시 적절한 대응이 가능했겠느냐는 의문과 비판이 분출했다.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관방장관은 이에대해 "미국 조기경계위성의 잘못된 정보 가능성도 있어, 레이더 등 다른 정보 수단을 동원해 중복 체크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09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당시, 발사 전날 "발사했다"고 오보를 낸 전례가 있어 정부의 정보력에 대한 불신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