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케치' 정지훈·나비팀 방해하는 정진영…그의 빅픽처는?

입력 2018-06-10 15: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스케치' 정지훈·나비팀 방해하는 정진영…그의 빅픽처는?

'스케치'의 미래를 보는 남자 정진영이 그리는 빅픽처는 과연 무엇일까. 

지난 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 제작 네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에서 김도진(이동건)을 납치한 남선우(김형묵)에게 강동수(정지훈)의 작전을 흘린 장태준(정진영). 남선우가 강동수의 함정에 빠졌다면 무리 없이 김도진을 구할 수 있었을 텐데, 장태준은 왜 김도진의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강동수와 나비팀의 계획을 방해한 것일까.

지난 방송에서 유시현(이선빈)을 구하기 위해 정일우(김용희)의 뒤를 쫓은 강동수. 김도진이 아내를 죽인 그의 동생 정일수(박두식)를 찾아올 것이란 계산도 있었다. 결국 김도진은 본인의 손으로 정일수를 처단했고, 현장에 있던 강동수와 혈투를 벌이다 급습한 남선우의 수하 박무석(전신환)에게 납치를 당했다. 정신을 잃은 줄 알았던 김도진은 남선우의 계획을 알고도 정신을 잃은 척 했던 것이 밝혀져, 그와 장태준이 그리는 빅픽처에 대한 의문을 가중시켰다.

신약 카디녹스의 진실을 알고 있는 오박사(박성근)와 김도진의 죽음을 강동수에게 덮어씌우고, 강동수까지 제거하겠다는 시나리오를 썼던 남선우. 하지만 강동수는 이미 유시현의 스케치 속 단서를 알아보고 남선우의 계획을 파악했다. 오박사의 죽음을 막고, 김도진을 만나기 위해 나비팀과 함께 남선우가 파놓은 함정에 빠지는 척 연기했다. 

반면 장태준은 남선우와 강동수의 모든 계획을 꿰뚫고 있었다. 발신번호 표시제한으로 걸려온 한 통의 전화는 남선우를 혼란에 빠뜨렸다. "자네 계획에 아주 큰 구멍이 뚫려있다는 걸 알려줄 사람"이라며 "당신, 강동수 형사를 너무 쉽게 봤어"라고 전한 것. 완벽하다고 생각했던 남선우의 계획은 장태준의 전화 한 통으로 갑작스레 변경됐고, 위치추적기로 강동수의 뒤를 따르던 나비팀의 추적은 수포로 돌아갔다. 모두의 머리 위에서 판을 짜는 태준의 싸늘한 미소는 그의 능력이 과연 어디까지인지를 궁금케 했다.

'스케치', 매주 금,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제공= '스케치' 방송 화면 캡처)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