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청와대도 국정원과 자금 거래…박근혜처럼 MB 겨냥하나

입력 2018-01-12 14:04 수정 2018-01-12 14:09

검찰, 박근혜 청와대 사건과 '판박이' 수사…대통령 최측근·국정원장 연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박근혜 청와대 사건과 '판박이' 수사…대통령 최측근·국정원장 연루

MB 청와대도 국정원과 자금 거래…박근혜처럼 MB 겨냥하나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수사해 온 검찰이 이번에는 칼날을 이명박 정부 청와대로 돌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특활비 상납의 '정점'이라는 결론에 따라 재판에 넘겨진 것처럼 이명박 전 대통령도 같은 의혹으로 수사를 받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에서도 청와대 소속 인사들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불법적으로 자금을 수수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다.

원 전 원장은 이명박 정부 2년 차이던 2009년 2월부터 임기 마지막까지 국정원장을 지냈다.

검찰은 수사의 범위를 밝히지 않았지만, 사건의 구조가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사건과 매우 유사하다는 점에서 결국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법조계 안팎에서 나온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는 지난해 10월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을 체포하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이미 구속된 상태이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을 포함한 '문고리 3인방'과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원장 등을 수사해 국정원 특활비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구로 상납돼 사적 용도에 사용됐다는 점을 밝혀냈다.

이 과정에서 현기환·조윤선·김재원 전 정무수석,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등 기획재정부 장관 등도 연루돼 기소를 앞두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이 된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부속실장 등의 업무는 청와대의 살림을 책임지고 대통령의 신변을 챙긴다는 점에서 사실상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이재만·정호성 전 비서관 등과 역할이 유사하다.

김백준 전 기획관의 경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던 최측근이라는 점도 '문고리 3인방'과 공통점으로 꼽힌다.

이명박 정부 2년 차이던 2009년 2월부터 임기 마지막까지 국정원장을 지낸 원세훈 전 원장은 이미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법정 구속됐고, 이후로도 쏟아지는 의혹으로 줄줄이 추가 기소될 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 인사들과 당시 국정원의 자금 거래가 어떤 속성을 지녔는지를 규명하는 데 일단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대가성이 있는 자금이라면 청와대 인사들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 내지 묵인했는지도 규명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이 전 대통령이 사건에 연루된 구체적 정황이 확인될 경우,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소환 및 방문조사를 추진한 것과 마찬가지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직접 수사를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