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학대 피해 온 10살 아이를…수개월 독방에 가둔 보호시설

입력 2020-06-17 20:29 수정 2020-06-17 2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동 학대 소식이 이번엔 포항에서 들려왔습니다. 학대당한 아이들을 보호하는 시설에서 되레 학대가 이루어졌습니다. 다른 아이를 괴롭힌다면서 열 살짜리 어린이를 수개월 동안 독방에서 혼자 갇혀 지내게 했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포항의 3층짜리 주택입니다.

공동생활가정 형태로 운영되는 아동보호시설입니다.

[경북 포항시 관계자 : 방치당하거나 지적장애 부모가 아이를 못 키우겠다고 하거나 학대를 당했거나 한 아이들이 오는 시설…]

이곳엔 아동 6명이 함께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10살 A군은 지난 4월까지 수 개월간 혼자 3층 방에서 지냈습니다.

다른 아이들을 괴롭힌다며 시설 관계자가 A군을 떼어 둔 겁니다.

[박재희/경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 : 밖에서 문을 잠가 놓고 밥 먹을 때, 화장실 갈 때 빼고는 계속 혼자 독방에서 잠을 자고. 24시간 사실 감금상태였던 거죠.]

지난 4월 새로 온 보호시설 관리자가 이런 사실을 신고했습니다.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경찰, 포항시는 A군을 다른 시설로 옮겼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아동 5명은 그대로 남았습니다.

그런데 지역 인권단체는 나머지 아동들이 이상 행동을 보였다고 말합니다.

[박재희/경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 : 이불이나 기저귀 솜도 뜯어먹는 이식증까지 보였다고 합니다.]

포항시는 당시엔 나머지 아동들에게 학대 정황이 없었고 아이들도 남기를 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시설 전현직 담당자 등 5명을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포항시는 어제(16일) 시설 운영을 중지시키고 남은 아동 5명도 다른 보호시설에 보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